김형준 기자

등록 : 2020.06.11 04:30

[홍재민의 풋볼인사이드] 손흥민의 레알 마드리드 이적, ‘레알’일까?

등록 : 2020.06.11 04:30

훈련장에서 손가락으로 ‘V자’를 그리는 손흥민. 토트넘 페이스북 제공

“떠나지 않는다. 이곳에 남아서 주장으로서 시작하는 새 시즌 개막이 기대된다.” 2015년 7월 11일, 애스턴빌라의 파비안 델프는 이렇게 공식 선언했다. 6일 뒤, 델프는 맨체스터시티로 이적했다. 유럽 축구 이적시장은 이렇게 예측을 불허한다.

최근 스페인 축구 매체 ‘돈발롱’이 손흥민(28ㆍ토트넘)의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이적설을 보도했다. 소문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여름 리버풀의 사디오 마네가 본인의 레알 이적설 질문에 “레알은 손흥민을 좋아한다”라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손흥민은 틈틈이 레알과 연결됐다. 국내 축구 팬들로서는 진위 여부를 떠나 상상만으로도 기분 좋은 소문이다. 하지만 실현 가능성은 적다.

토트넘과 손흥민의 현 계약은 2023년까지다. 2015년 첫 계약 후 토트넘은 2018년 여름 연봉을 64%나 인상해주면서 5년 장기계약으로 손흥민의 소유권을 다져 놓았다. 올 시즌을 끝내도 3년이나 남았다. 토트넘의 대니얼 레비 회장은 전략적 선수를 일정한 패턴으로 관리한다. 첫 계약 기간의 절반이 지나기 전에 연봉을 대폭 인상해주면서 장기계약으로 되받는다. 토트넘의 ‘3대장’이라고 할 수 있는 해리 케인(27), 델리 알리(24), 손흥민이 동일한 과정을 밟았다. 세 선수의 이적 관련 협상에서 구단이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사업적 관점에서 손흥민은 ‘황금 카드’다. 구단은 대외적으로 꼭 필요한 선수임을 표방한다. 유럽 축구의 문법에 따르면, 이 말은 이적료 대박을 터트릴 전략적 카드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손흥민은 만 27세로 최전성기를 막 시작했다. 올 시즌 팀 성적 부진에도 32경기 16골로 경기당 0.5골을 기록 중이다. 측면공격수 포지션에서는 최상급에 속한다. 2018년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문제를 해결했다. 한국 기업의 스폰서 유치를 기대할 수도 있다. 국제스포츠연구소(CIES)는 6월 3일 기준 손흥민의 이적료 가치액을 7,560만 유로(1,024억원)로 평가했다. 그나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소폭 하락한 몸값이다.

손흥민의 경기력, 마케팅 가치, 계약기간을 종합 검토할수록 레비 회장에게는 ‘팔려면 최대한 비싸게’라는 근거가 강해진다. 유럽 현지에서는 레비 회장이 손흥민의 몸값을 1억5,000만 유로(2,031억원)로 책정했다고 말한다. ‘적당한 가격에 넘길 생각 없음’이란 뜻이다. 레비 회장은 냉철한 비즈니스맨이다. 양보도 없고 타협도 없다. 2009년 공격수 대런 벤트는 출전 기회를 얻고자 선덜랜드로 이적할 채비를 마쳤다. 갑자기 레비 회장이 벤트에게 헐시티 이적을 종용했다. 헐시티의 제안금액이 선덜랜드보다 약간 비쌌기 때문이다. 한 푼이라도 더 받기 위해 선수의 의사를 안중에 두지 않는 태도에 벤트는 공개적으로 거친 말을 쏟아냈다. 과거 디미타르 베르바토프와 루카 모드리치도 이적 직전까지 레비 회장과 얼굴을 붉히며 싸워야 했다. 만약 지금 손흥민 측이 이적을 추진한다면 레비 회장과 신사적으로 헤어질 가능성은 아예 없다. 지금은 싸워도 레비 회장이 무조건 이긴다.

손흥민의 이적을 어렵게 하는 또 다른 이유는 ‘손흥민이 너무 잘나서’다. 현재 손흥민의 연봉은 약 98억원 수준으로 알려진다. 그 정도 연봉을 충당할 구단은 유럽 내에서도 많지 않다. 이적 추진은 명분도 중요하다. 토트넘을 떠나려면 객관적으로 한 단계 높은 팀을 골라야 한다. 레알, 바르셀로나(스페인),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 리버풀(잉글랜드), 바이에른 뮌헨(독일) 정도다. 영국 생활에 만족도가 높은 손흥민으로서는 리그 내 이적을 우선시할 것이다. 여기서 또 걸린다. 토트넘은 리그 경쟁자로 간판선수를 판다는 비난을 원치 않기 때문에 칼자루를 더 세게 쥘 수밖에 없다.

지난해 기존 에이전트와 결별한 후, 부친 손웅정씨가 손흥민의 이적 업무를 맡는다. 평소 손웅정 씨는 “행복하게 뛸 수 있는 환경이 최우선”이라는 지론을 고수한다. 조제 모리뉴 감독 체제에서 손흥민이 붙박이 주전에 합당한 대우를 받는다면 올 여름 레알행 무리수를 둘 이유가 없다. 2021년 여름으로 예상되는 토트넘과 재계약 협상이 관건이다.

홍재민 전 <포포투> 편집장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