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찬유 기자

등록 : 2020.01.17 19:04

“한인 기업 야반도주 막자”… 인니ㆍ베트남에 고충처리전담반 신설

등록 : 2020.01.17 19:04

임성남(왼쪽부터 다섯 번째) 주아세안 한국대표부 대사가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대표부 회의실에서 아세안 6개국 노무담당관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주아세안 한국대표부 제공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 현지 노사분쟁 등을 총괄할 ‘노무관리 고충처리전담반’이 올해 신설된다. 지난해 한국일보가 단독 보도한 인도네시아 한인 기업 야반도주 사태의 후속 조치다.

임성남 주아세안(ASEANㆍ동남아시아국가연합) 한국대표부 대사는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한국대표부 회의실에서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아세안 6개국(인도네시아ㆍ베트남ㆍ캄보디아ㆍ태국ㆍ라오스ㆍ미얀마) 노무담당관 등과 함께 ‘아세안 진출 우리 기업의 노무관리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임 차관은 지난해 12월 신(新)남방정책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보고한 ‘동아시아 진출 기업 노무관리 및 인권경영 개선 방안’을 발표했고, 노무담당관들은 각국의 노무관리 동향 및 현황, 노사분쟁 해결 사례 등을 공유했다.

2018년 말 인도네시아에선 한인 봉제업체 ㈜에스카베(SKB) 사장 김모씨가 현지 노동자 4,000여명에게 석 달치 임금과 퇴직금 등을 주지 않고 한국으로 돌아갔다. 이 사건은 작년 3월 7일 한국일보 첫 보도에 이은 문재인 대통령의 적극 공조 지시 뒤 두 달여만인 5월 말 체불임금 79억6,382만루피아(6억5,780만원)가 노동자 4,419명에게 지급되면서 일단락됐다. 이번 회의는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체계적ㆍ적극적인 노사관리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활동(CSR) 등 인권경영 강화가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임 대사는 “신남방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아세안 진출 우리 기업이 현지 노동자와 상생하는 건전한 노사관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차관은 “노무담당 주재관이 근무 중인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 2곳부터 노무관리 고충처리전담반을 설치해 아세안 국가의 모범이 돼달라”고 당부했다.

임서정(왼쪽) 고용노동부 차관이 17일 인도네시아 서부자바주 수카부미의 한인 봉제업체를 방문해 현장 얘기를 듣고 있다. 주아세안 한국대표부 제공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