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19.10.19 19:46

이정현 384경기 연속 출전…KCC, 전자랜드 개막 5연승 저지

등록 : 2019.10.19 19:46

전주 KCC 이정현. KBL 제공

전주 KCC가 인천 전자랜드의 개막 5연승을 저지했다. KCC는 19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전자랜드를 90-86으로 눌렀다. KCC는 시즌 4승(2패)째를 챙겼다. 반면 2015~16시즌 세운 개막 후 최다 연승 구단 기록에 타이를 이뤘던 전자랜드는 창단 첫 개막 5연승에 실패했다.

KCC 이정현은 2쿼터 시작과 함께 코트를 밟고 개인 통산 정규리그 384번째 경기를 뛰었다. 이는KBL(한국농구연맹) 추승균 전 KCC 감독이 보유한 정규리그 연속 경기 출전 타이 기록이다. 이정현은 2010~11시즌 안양 KGC인삼공사 소속으로 데뷔 후 이날까지 정규리그에서 한 경기도 빠지지 않고 출전했다. 이정현은 24분 16초를 뛰면서 15점 2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이정현은 20일 울산 현대모비스와 홈경기에서 새 역사를 쓸 것으로 보인다.

KCC는 외국인 선수 리온 윌리엄스가 13득점으로 부진했으나 송교창이 팀 내 최다인 16점을 올리고, 최현민(13점), 김국찬(10점) 등 국내 선수들이 고르게 몫을 했다. 반면 전자랜드는 섀넌 쇼터(23점)와 머피 할로웨이(20점 13리바운드) 외에 토종 선수들의 공격 가담이 아쉬웠다.

전반을 50-40으로 마친 KCC는 윌리엄스가 전반에 파울 3개를 저지른 데 이어 3쿼터 중반 송교창까지 파울 트러블에 걸리면서 65-59로 추격을 허용한 채 4쿼터를 맞았다. 그러나 84-80으로 앞선 4쿼터 종료 1분 4초 전에는 송교창이 골 밑을 파고들어 2점슛에 성공하고 파울 자유투까지 넣어 7점 차로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서울 SK도 고양 오리온과 원정 경기에서 87-78로 역전승을 거두고 4승 2패로 KCC와 공동 3위를 유지했다. SK는 자밀 워니가 25점 13리바운드, 최준용이 10점 10어시스트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안영준(18점 4리바운드), 김선형(15점 7어시스트)도 힘을 보탰다. 오리온은 1승 5패가 됐다.

창원 LG는 부산 KT와 홈 경기에서 79-76으로 승리하며 개막 5연패 뒤 2연승을 올렸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