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수경
기자

등록 : 2020.04.07 09:06

[HI★주목] 신동, ‘덕기자’ 채널서 밝힌 #아는 형님 #유지어터 #인기

등록 : 2020.04.07 09:06

신동이 영화감독을 꿈꾼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KBS JOY, 신동 SNS 제공

슈퍼주니어 멤버 신동이 다이어트와 촬영 현장 에피소드 등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놨다.

신동은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신동은 뮤직비디오 감독으로 활동 중인 근황을 고백하며 "나한테 찍을 땐 너무 싸게만 찍으려 한다. 오히려 너무 제작비가 비쌀까봐 아예 안 묻기도 한다. 감독을 대하는 극과극 자세가 있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앞서 신동은 최근 유튜브채널 ‘덕질하는 기자’를 통해서도 이 같은 고민을 이야기한 바 있다. 회사를 운영 중이기도 한 신동 감독은 촬영 외에도 편집과 후반작업의 모든 부분을 직접 담당하고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그 사실을 잘 모르고 있다고 털어놨다.

신동이 유쾌한 입담을 발산했다.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캡처

또한 그는 폭풍 다이어트 후에 지인들의 달라진 반응과 유지 비결, ‘아는 형님’ 촬영현장 에피소드 등 다양한 내용을 ‘덕질하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최초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도 신동은 다이어트 후 부작용이 전혀 없다면서 체성분 분석표를 직접 공개했다.

방송 말미 신동은 "인생 모토는 즐겁고 재밌게 살자"라며 "영화를 한 편 찍어보면 어떨까도 생각한다. '라라랜드' 같은 뮤지컬 영화 제작을 꿈꾼다"고 말했다.

한편 신동은 현재 tvN 예능 프로그램 '대탈출3', JTBC '아는 형님' 등에서 활약 중이다.

※ 신동의 인터뷰와 스타들의 더 많은 이야기는 유튜브 ‘덕질하는 기자’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