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하경 기자

등록 : 2020.02.21 22:12

대구 출퇴근자 많은 구미 공장 비상…“출장자제ㆍ유급휴가”

등록 : 2020.02.21 22:12

LG 계열사, 대구 거주자 유급휴가 조치…삼성도 구미사업장 방문 자제 주문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하면서 삼성전자, LG전자 등 주요 기업들도 직원들의 대구 지역 방문을 피하도록 권고하고 대구 거주자는 유급휴가 처리하는 등 선제조치를 시행하고 나섰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LG 계열사 중 대구와 인접한 구미에서 공장을 가동 중인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은 비상대응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우선 구미에 위치한 LG 계열사들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와 경북 청도지역 거주자들과 이 지역에 방문한 인원은 사업장 출입을 금지했다. 아울러 대구에서 출퇴근하는 직원들 중 대구 지역 확진자의 동선과 일치하는 경우가 있다면 사무직은 재택근무, 생산직은 유급휴가 처리하기로 했다.

LG전자는 또 모든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업장 간 출장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대구와 경북 지역으로 예정된 출장은 연기하거나 화상회의로 대체하도록 했고, 이미 대구 및 경북 지역을 다녀온 직원은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다. 체온 체크, 방역 강화, 열화상 카메라 운영, 전 직원 마스크 착용, 조직별로 순차적 식당 이용 등 기존에 운영하던 대응 조치들은 더욱 철저히 지켜지도록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가 이날 오전 이메일 등을 통해 직원들에게 사업장 간 출장 자제, 단체 회식 및 교육 취소 등의 공지를 전달했다. 이 공지에는 구미와 수원을 오가는 셔틀버스 운행 중단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역시 대구와 경북 지역 출장을 자제하고 회의 최소화를 당부했다. 이 외 경기 화성시, 충남 온안시, 천안시 사업장 간 이동도 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