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혜 기자

등록 : 2020.05.30 09:46

잘츠부르크 황희찬, 오스트리아 축구 재개하자마자 우승

등록 : 2020.05.30 09:46

황희찬(왼쪽)이 30일 오스트리아 클라겐푸르트에서 열린 리그컵 결승에서 동료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클라겐푸르트=EPA 연합뉴스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잘츠부르크의 황희찬(24)이 리그 재개 후 첫 경기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황희찬은 30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클라겐푸르트의 뵈르터제 슈타디온에서 열린 2부리그 팀 루스테나우와의 2019~20 오스트리아컵 결승전에 선발 출전해 팀이 3-0으로 앞선 후반 20분 마지드 아시메루의 쐐기 골을 어시스트 했다. 황희찬의 이번 시즌 컵대회 4번째 도움이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에서 8골 8도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3골 3도움, 유로파리그 1골, 오스트리아컵 1골 4도움을 기록했다.

잘츠부르크는 황희찬이 발판을 놓은 아시메루의 골을 포함해 5-0으로 대승, 대회 2연패와 함께 통산 7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황희찬은 2016~17시즌 분데스리가와 컵대회, 2017~18시즌 리그에 이어 잘츠부르크에서 네 번째 우승을 맛봤다.

이날 황희찬과 팻손 다카를 최전방에 세운 잘츠부르크는 전반 19분 도미니크 소보슬러이의 결승 골, 2분 뒤 상대 자책골로 전반 두 골 차 리드를 잡았다. 후반 8분 노아 오카포르, 20분 아시메루의 득점포로 팀이 승기를 잡은 뒤 황희찬은 후반 23분 세쿠 코이타와 교체돼 나갔다. 황희찬 대신 들어간 코이타는 후반 34분 우승 자축포를 터뜨렸다.

오스트리아에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3월 축구 경기가 중단됐다가 이날 컵대회 결승전으로 재개했다. 분데스리가 정규리그는 다음달 3일 23라운드부터 열린다. 잘츠부르크는 승점 24로 LASK 린츠에 승점 3 뒤진 2위를 달리고 있었으나 린츠가 중단 기간 팀 훈련 금지 규정을 어겨 승점 6이 삭감돼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