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종은 기자

등록 : 2020.06.11 12:41

‘코로나 경제충격’ 바이오ㆍ반도체ㆍ2차전지 회복세…“철강ㆍ석유 내년 하반기”

등록 : 2020.06.11 12:41

전경련이 11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들을 대상으로 15대 품목에 대한 수출 전망을 조사한 결과. 전경련 제공

수출시장에서 바이오ㆍ헬스, 반도체 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충격으로부터 가장 빨리 회복될 것으로 예측됐다. 2차전지도 올 하반기부터 회복세로 돌아설 전망이다. 반면 철강, 석유제품, 일반기계 등은 늦으면 내년 하반기에야 회복돼 가장 충격이 오래 갈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국내 11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을 대상으로 '15대 주력품목에 대한 수출시장 전망'을 조사해 이와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1일 밝혔다.

전경련 조사에 따르면 수출 회복과 성장이 가장 빠를 것으로 전망되는 품목이 바이오ㆍ헬스라는 응답이 24.0%로 가장 많았다. 2차전지(23.3%), 반도체(22.0%)는 그 뒤를 이었다. 바이오·헬스는 수출 회복과 성장이 ‘이미 시작됐다’는 의견이 88.9%에 달했다. 2차 전지는 60.0%가 올해 3분기를 회복 시기로 꼽았다. 반도체는 ‘이미 시작됐다’와 ‘올해 3분기’가 절반씩 차지했다.

회복이 가장 더딜 것으로 전망되는 품목으로는 철강제품(22.0%)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석유제품(15.3%), 일반기계(13.3%)가 그 뒤를 이었고, 석유화학과 섬유류도 각각 9.3%씩이었다. 철강 제품은 수출 회복 시기가 내년 하반기라는 관측이 33.3%로 가장 많았고 2022년 이후라는 의견도 22.2%나 됐다. 일반 기계는 ‘내년 하반기’(33.3%), 석유제품은 ‘내년 상반기’(57.1%)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전문가들은 국내 수출산업 부진의 가장 큰 걸림돌로 코로나 전염병의 재확산 가능성 등 ‘코로나 불확실성’(51.4%)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글로벌 수요 감소’(15.2%)와 ‘미ㆍ중 패권갈등’(15.2%)을 선택했다. 또 수출부진 해소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투자 지원 확대’(45.4%)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규제개선 및 세제감면 등 기업환경 개선’(30.3%), ‘주요 품목 수출국에 대한 정부의 통상여건 개선 노력’(18.2%) 순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은 빠른 회복세의 바이오ㆍ헬스, 2차전지, 반도체 등 컴퓨터 부문은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투자 지원을 확대하고, 고전하고 있는 철강, 석유와 일반기계 부문은 규제개선 및 세제감면 등을 통해 기업환경을 개선하고 투자활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해석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보호무역 확산과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가속화되는 등 우리 수출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정부의 투자지원 확대와 규제 완화·세제지원 등의 기업환경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