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종은 기자

등록 : 2019.11.15 18:22

2년만의 한일재계회의 “무역갈등 빨리 해결해야”

등록 : 2019.11.15 18:22

전경련이 일본 게이단렌과 공동으로 15일 도쿄 게이단렌 회관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허창수(앞줄 왼쪽에서 네번째) 전경련 회장, 나카니시 히로아키(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 게이단렌 회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경련 제공

한국과 일본 경제계가 한 자리에 모여 경색된 양국 관계 속에서도 민간 교류를 지속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일본 게이단렌(經團連)과 함께 일본 도쿄에서 ‘제28회 한일재계회의’를 열고, 얼어붙은 양국 경제관계의 정상화 방안과 미래지향적 한일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한일재계회의는 2년 만에 열렸다. 지난해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나카시니 히로아키 게이단렌 회장 등을 연사로 하는 특별대담으로 대체됐다. 올해는 전경련에서 허창수 회장을 비롯해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류진 풍산 회장,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등 13명이 참석했다. 게이단렌에서는 나카니시 히로야키 회장, 코가 노부유키 노무라홀딩스 회장, 쿠니베 타케시 미쓰이스미토모금융그룹 회장 등 10명이 참석했다.

한일 경제계는 양국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으로 혁신, 성장분야 육성과 협력, 경제연계 등을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또 동아시아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등 아시아 지역의 자유롭고 개방된 국제 경제질서 유지ㆍ강화를 위해 양국이 주도적 역할을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위해 전경련과 게이단렌이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많은 갈등이 있었지만 항상 미래지향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온 만큼 최근 당면한 무역갈등도 조기에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카니시 게이단렌 회장은 “경제 분야에서 양국은 공급망을 공유하는 파트너”라며 “어떠한 환경에서도 민간끼리 교류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 경제계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양국 경제계는 2020년 한일재계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