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구 기자

등록 : 2019.12.13 14:55

“‘프로듀스 시즌1’ I.O.I 최종멤버 한 명 조작됐다”

등록 : 2019.12.13 14:55

국민프로듀서 열풍을 불러일으켰던 ‘프로듀스’ 시즌1을 통해 선발됐던 여성 아이돌 그룹 I.O.I. 한국일보 자료사진

오디션 프로그램 열풍을 불러 일으켰던 Mnet ‘프로듀스’ 시즌1이 배출한 아이돌 그룹 아이오아이(I.O.I) 멤버 가운데 한 명이 최종 투표 결과 조작으로 선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공개된 안준영 PD에 대한 서울중앙지검의 불기소이유서에 따르면, 2016년 4월 ‘프로듀스’ 시즌1 마지막 생방송에서 사전 온라인투표와 생방송 문자메시지 투표를 조작해 11위 안에 있던 A씨를 떨어뜨리고, 대신 11위 바깥이던 B씨를 선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실이 공교롭게도 안 PD에 대한 불기소이유서를 통해 공개된 것은, 검찰이 이 부분에 대해 수사를 벌였으나 안 PD가 ‘나도 이번 검찰 수사에서 이 사실을 알게 됐다’며 혐의를 강력히 부인해서다. 검찰은 “프로듀스 시즌1을 총괄했던 한모 전 CJ ENM CP(책임 프로듀서)와 박모 메인 작가도 투표결과 집계 업무는 본인들이 했고, 안 PD는 무관하다고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조작은 맞으나 안 PD가 개입한 건 아니라는 얘기다.

앞서 서울중앙지검이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프로듀스’ 시즌1과 관련, 안 PD는 2016년 2월 1차 선발 당시 CㆍD씨 두 사람을 떨어뜨리고, 다른 사람을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