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경 기자

등록 : 2019.10.16 04:40

[고은경의 반려배려] 마당에서 사는 개, 태풍을 견뎌라

등록 : 2019.10.16 04:40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상륙 전 안전을 위해 마당에 있는 개를 실내에 들일 경우 종이박스로 집을 만들어주면 개가 아늑하게 느낀다는 내용이 담긴 트위터가 일본 내에서 공유되며 이슈가 됐다. momodog22 트위터 캡처

지난 주말 일본을 강타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는 숨지거나 실종된 사람이 70여명에 달할 정도로 큰 피해를 남겼다. 일본은 재해 대책에 강한 나라로 알려져 있지만 이번 태풍에 대비하는 도쿄 내 분위기는 여느 때와 달랐다. 태풍이 상륙하기 전날인 11일 오후 슈퍼마켓을 가니 이미 빵과 컵라면이 동난 상태였다. 주말 새벽에는 “노약자나 어린이의 경우 대피를 시작하라”는 경계 레벨3이 됐다는 방송과 울려대는 휴대폰 재난문자로 마음을 졸여야 했다.

재해 시 피해를 입는 것은 사람만이 아니다. 이번 태풍으로 일본에선 사람의 재해 대책은 물론 함께 사는 반려동물의 재해 대책도 이슈가 됐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는‘모든 개를 집안에 넣어라(すべての犬を家の中へしまえ)’라는 트윗이 10만 번 이상 리트윗됐다. ‘마치다’ ‘(물건을) 안에 넣다’라는 뜻의 동사(しまう)를 사용하면서 동물을 물건 취급했다는 논란도 있다. 하지만 사람들은 실외에 사는 반려동물을 실내로 대피시키자는 내용을 강하게 표현했다는 점에 공감하면서 저마다 현관으로 대피시킨 개와 고양이 사진을 공유했다.

지난 주말 일본을 강타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 상륙 전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는 '개를 실내로 대피시키자'는 트윗이 10만회 이상 공유되며 공감을 일으켰다. siolomono 트위터 화면 캡처

훈훈한 이야기임은 맞다. 하지만 반려동물 천국이라고 불리는 일본에서 마당에서 키우는 개를 걱정해야 하는 게 앞뒤가 맞지 않아 보인다. 2018년 기준 일본의 반려동물 산업 규모는 15조원을 넘어섰고 기르는 개와 고양이 수는 1,855만 마리에 달한다. 실제 도심지에 있는 펫숍에 가면 강아지들은 수백 만원부터 판매되는데 1,000만원을 호가하는 강아지도 ‘판매’딱지가 붙어 있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일본 도쿄 에도가와쿠에 있는 한 동물보호소에는 중대형 믹스견들이 대다수다. 도쿄=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문제는 여전히 도심을 벗어난 지역에는 제대로 관리 받지 못하는 개들도 많다는 것이다. 실제 도쿄 내 유기동물보호소에 가보면 소형 품종견도 있지만 대체로 믹스에 중형견 이상이다. 지난 2017년 기준 보호소에 들어온 10만여마리의 개와 고양이 가운데 4만3,000여마리가 살처분됐다. 이런 점을 보면 일본이 일부 반려동물에게만 천국인 나라임을 부인하기는 어렵다.

실외에서 길러지는 개들은 더위와 추위는 물론 태풍 등 재해에도 쉽게 노출된다.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마당 개 사정도 일본과 다르지 않다. 우리나라에선 지난 9월 태풍 ‘링링’이 강타했을 당시 태풍에 개집과 개가 날아가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에 공유되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했다.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등 일부 동물단체에서 SNS를 통해 밖에 사는 동물들을 위한 지침을 공유했지만 아직까지 밖에 사는 동물들의 안전이나 복지를 챙겨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지는 못한 것 같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에서는 511만 가구가 635만마리의 개와 고양이를 기르고 있다. 반려동물 연관 산업 규모는 지난 2017년 기준 2조3,300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우리 역시 대도시를 벗어나 조금만 외곽으로 나가면 짧은 줄에 묶인 채 살고 있는 개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이들은 태풍뿐 아니라 더위나 추위에도 그대로 노출되어 있으며 재해 발생 시에도 취약할 수 밖에 없다.

당장 이제 추운 겨울이 다가온다. 마당에 살아도 되는 개와 고양이, 실내에서 살아야 하는 개와 고양이는 따로 없다. 밖에 사는 동물들이 올 겨울 무사히 나길.

도쿄=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