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우 기자

등록 : 2018.10.10 09:26
수정 : 2018.10.10 10:45

연말 사임 헤일리 미국 유엔대사… 트럼프 “후임으로 디나 파월 검토”

갑작스런 사임배경 의문… WP “폼페이오ㆍ볼턴에 밀렸다”

등록 : 2018.10.10 09:26
수정 : 2018.10.10 10:45

연말 사임 계획을 발표한 니키 헤일리(왼쪽)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9일 워싱턴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연말 사임 계획이 발표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의 후임으로 디나 파월(44)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이날 오후 백악관에게 기자들을 만나 헤일리 대사의 후임에 파월 전 부보좌관을 선임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헤일리의) 후임으로 많은 이름이 거론됐고, 이방카도 있었다. 이방카가 얼마나 잘하겠느냐”면서 자신의 딸인 이방카 트럼프를 언급하기도 했다. 다만 이방카를 선임할 경우 ‘친족 등용’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면서 선을 그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집무실에서 헤일리 대사와 만나 그의 사임 의사 및 수용 방침을 밝힌 뒤, “헤일리 대사가 또 다른 중책으로 행정부에 복귀하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지난해 12월 사임한 파월 전 부보좌관은 지난 2월 친정인 골드만삭스로 복귀한 상태다. 이집트 카이로에서 태어나 네 살 때 미국에 정착한 이민 1.5세대로, 재임 시절 트럼프 행정부의 중동 정책 등을 뒷받침했다. 이방카에게 조언자 역할을 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는 사실 때문에 ‘이방카의 여자’로 불리기도 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의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는 디나 파월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헤일리 대사가 후임 인선 작업을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관심의 초점은 그가 11ㆍ6 중간선거를 한 달도 남겨두지 않은 상태에서 갑작스레 사임한 배경에 모아지고 있다. 헤일리 대사는 “개인적 이유는 없다. 사람은 물러날 때가 언제인지 아는 게 중요하다. 에너지와 힘을 쏟아 부을 다른 분들에게 자리를 내 주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만 말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과거 ‘트럼프의 복심’으로 불리면서 대북 제재와 압박을 주도했던 그의 입지가 이제는 예전만 못해졌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각종 외교 이슈를 주도하면서 헤일리 대사의 역할은 확연히 줄어버렸다”며 “여기에다 강경보수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까지 등장, 헤일리 대사는 핵심 정책 논쟁의 무대에서 사라졌다”고 분석했다.

향후 행보도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2020년 차기 대선 출마설에 대해 헤일리 대사는 “앞으로도 주요 사안에 대한 의견을 종종 피력하겠지만, 2020년 선거에는 어떤 후보로도 나가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무 특보들이 헤일리 대사를 ‘2020년 대선의 잠재적 위협이자 트럼프 의제에 회의적인 사람’으로 보고, 헤일리에게 불출마를 종용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