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성 기자

등록 : 2020.06.17 23:54

6ㆍ17 대책 발표날, 고양 덕은지구 ‘줍줍’에 3만5000명 몰려

등록 : 2020.06.17 23:54

고양 덕은지구 DMC리버파크자이 투시도. GS건설 제공

17일 진행된 경기 고양시 덕은지구 자이 아파트 무순위 청약 접수에서 263가구 공급에 3만5,862명이 몰렸다. 수도권 지역의 뜨거운 청약 열기를 재확인시킨 고양시는 이날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에 따라 지역 전체가 다시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였다.

이날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고양 덕은 ‘DMC리버파크자이’(A4블록)와 ‘DMC리버포레자이’(A7블록) 미계약분(리버파크 106가구, 리버포레 157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 접수에 각각 2만1,510명과 1만4,352명이 신청했다. 각 단지의 청약 경쟁률은 202.9 대 1과 91.4 대 1이었다.

무순위 청약은 일반분양 당첨자 계약일 이후 발생한 계약 포기나 부적격 당첨 적발에 따라 주인을 찾지 못한 가구를 대상으로 당첨자를 무작위 추첨하는 절차다. 청약통장이 없거나 보유주택이 있어도 신청할 수 있어 재력 있는 이들에게 유리한 구조다 보니 시쳇말로 ‘줍줍’(‘현금을 동원해 줍는다’는 의미)이라 불린다.

DMC리버파크자이와 DMC리버포레자이는 공공택지 분양 아파트인데도 서울의 웬만한 민간택지 아파트에 맞먹는 수준의 분양가(3.3㎡당 2,600만원 안팎)가 책정돼 고가 분양 논란이 일었다. 특히 3주 뒤 분양한 같은 지구 DMC리버시티자이(A6블록)의 분양가가 이들 단지보다 훨씬 낮은 3.3㎡당 1,987만원으로 책정되자 계약 포기 물량이 속출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