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19.03.29 10:24

동남아시아 정조준 화장품, 베트남에서 산뜻한 출발

파시의 새로운 브랜드 캐츠몽, 베트남 현지에서 인기

등록 : 2019.03.29 10:24

동남아시아 시장을 정조준 해 탄생한 화장품이 베트남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어 주목된다.

캐릭터 화장품으로 국내는 물론 중국, 러시아, 일본, 미국 등 세계 시장에서 인기를 얻어 온 ㈜파시(FASCY)가 동남아시아 시장을 겨냥해 론칭한 두 번째 브랜드 캐츠몽(CATSMONG)이 베트남에 첫 출시되며 셀럽들을 중심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것.

캐츠몽 브랜드는 동남아시아 시장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통해 개성 넘치고 톡톡 튀는 패키지와 부담 없는 가격으로 메이크업 잡티톡 시리즈와 함께 마스카라, 클렌징 폼 라인을 첫 제품으로 출시했다.

특히 10대부터 30대를 타깃으로, 유수분 컨트롤과 민감한 피부 진정에 중점을 두고 개발되어 베트남 현지에서 출시와 함께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중에서도 최적의 수분 에센스 함유량으로 피부 겉은 보송하고 속은 촉촉하게 레이어링해주는 세미 매트 제형의 쿠션, 쫀쫀한 제형으로 유분기를 잡아주고 다크닝 없는 매끈한 피부결을 만들어주는 비비크림, 다크서클과 콧망울, 트러블 등의 국소부위 뿐만 아니라 넓은 피부 부위까지 사용할 수 있는 컨실러 등 잡티톡 시리즈는 오랜 시간 무결점 피부를 유지시켜주는 메이크업 제품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클렌징 폼 라인은 자연 유래 성분을 함유해 피부에 순하게 작용하며 풍성한 거품이 피부에 밀착해 꼼꼼한 세안을 도와준다.

칙칙한 피부에 활력을 충전시키는 바이탈 폼, 천연 껍질 가루로 피지 케어를 도와주는 안티포어 폼, 천연 티트리 오일로 민감한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릴렉스 폼으로 구성되어 있어 피부 타입에 따라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파시 관계자는 “캐츠몽은 제품 론칭과 함께 베트남과 국내 온라인에서 판매를 진행 중이며, 앞으로는 태국과 중국 등 아시아를 비롯해 유럽까지 진출국을 확대해 갈 것”이라면서 “제품 라인 역시 고객 니즈에 맞추어 다양한 색조와 기초 라인까지도 확장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최지흥 뷰티한국 기자 jh9610434@beautyhankook.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