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매거진
기자

등록 : 2019.05.28 17:11

레깅스의 이유 있는 외출

등록 : 2019.05.28 17:11

“편안함이 제일 큰 이유죠.”

대학원생 김은채(24)씨는 요즘 외출할 때 즐겨 입는 옷이 있다. 바로 레깅스다. 예전에는 여성들이 몸에 딱 달라붙는 레깅스를 요가 등 실내 운동할 때 주로 입었고, 외출시 입을 경우 몸의 곡선이 드러나지 않도록 긴 윗옷 등으로 하체를 가렸다.

그러나 요즘 나오는 레깅스는 과거와 달리 일상복으로 편하게 입을 수 있도록 디자인이 달라졌다. 하체의 민망한 부분이 잘 드러나지 않도록 디자인했으며 색상도 여러 가지 윗옷과 어울리도록 파스텔톤을 사용해 다양화했다. 김씨는 “요즘 레깅스는 속옷선이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부분을 개선해서 일상복처럼 입을 수 있게 나온다”며 “기존 일상복과 맞춰 입으면 스키니진과 다름 없다”고 말했다.

안다르 레깅스. 안다르 페이스북

뿐만 아니라 아예 등산이나 조깅 등 외부 활동할 때 입을 수 있도록 아웃도어용 레깅스까지 등장했다. 아웃도어 업계에서는 아웃도어 레깅스들이 일상복처럼 입을 수 있는 실용성과 통풍이 잘 되는 기능성을 모두 지녀서 야외 활동을 즐기는 2030 세대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보고 있다.

아웃도어 의류를 전문으로 만드는 K2는 지난 3월 등산갈 때 입을 수 있는 ‘하이킹 타이즈’를 내놓았다. 신축성 좋은 소재를 사용하면서도 허리 밴드를 강화해 흘러내리지 않도록 했다. 이 제품은 두달 남짓한 기간 동안 4,000벌 이상 팔렸다.

K2 하이킹 타이즈. K2 홈페이지

등산의류로 유명한 블랙야크도 아웃도어용 레깅스인 ‘야크 타이츠’ 시리즈를 출시했다. 잘 늘어나는 스판 섬유가 포함된 자체개발소재 ‘야크 프리’를 적용해 활동성을 높였다. 넓은 허리 밴드로 복부를 단단하게 잡아줘 흘러내릴 걱정 없는 T트리아레깅스, 레깅스와 반바지가 붙어 있는 남녀 모두를 위한 반바지 일체형 제품 등이 있다.

블랙야크의 야크 타이츠. 블랙야크 홈페이지

아웃도어 의류업체 네파도 편하게 외부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체형을 보정해주는 세라 레깅스를 내놓았다. 세라 레깅스는 일반 레깅스보다 허리 밴드를 높게 만들어 복부를 눌러 준다. 아이더의 컴피 레깅스는 몸에 밀착되는 우수한 신축성이 특징이다. 남녀용 모두 출시됐다. 아이더의 또 다른 제품 ‘로렝 레깅스’는 레깅스 옆에 미세하게 구멍이 뚫린 매쉬 테이프를 덧대어서 땀이 쉽게 배출되도록 통기성을 강화한 아웃도어용이다.

네파 세라 레깅스. 네파 공식 페이스북 홈페이지

여름철을 겨낭한 짧은 레깅스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일명 ‘바이크 쇼츠’ 또는 ‘사이클링 쇼츠’로 불리는 짧은 레깅스는 길이가 무릎에 살짝 미치지 못하는 반바지형이다. 원래 자전거 탈 때 입는 옷이지만 지난해 봄 유명 디자이너들의 패션쇼에 등장한 뒤로 거리를 다닐 때 입는 외출복이 됐다. 나이키 바이크 팬츠, 삼선이 돋보이는 아디다스의 바이크 팬츠, 다양한 색과 무늬를 선보인 자라 바이크 팬츠, 여성의류 온라인몰 로라로라의 체크무늬 바이크 팬츠, 스페인 캐쥬얼 브랜드 버쉬카의 바이크 팬츠 등이 유명하다.

손나은 인스타그램

의류업계에서는 이처럼 다양한 레깅스들이 쏟아져 나오면서 국내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레깅스 시장 규모는 지난해 6,590억원으로 2013년(4,345억원) 대비 60% 성장했다. 의류업계에서는 올해는 40개 이상의 신규 레깅스 브랜드가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정영인 인턴기자 digita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