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관규 기자

등록 : 2020.06.11 18:59

박정원 두산 회장의 정상화 의지 “연내 1조원 이상 갚겠다”

등록 : 2020.06.11 18:59

두산그룹 박정원 회장. 두산그룹 제공

박정원(사진) 두산그룹 회장이 11일 “연내 1조원 이상을 갚겠다”고 밝히면서 두산중공업 경영 정상화 의지를 표명했다.

박 회장은 이날 그룹 전 직원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두산중공업이 3조원 이상 재무구조 개선을 목표로 연내 1조원 규모 유상증자와 자본확충에 나설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두산의 대주주들은 중공업 유상증자와 자본확충에 참여해 대주주로서 책임경영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며 “두산은 중공업이 지속 가능한 경영체계를 갖추도록 자체 재무구조 개선과 자본확충 참여를 위해 두산타워와 일부 보유지분 및 사업부 등의 매각을 추진 중이다”고 설명했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 경영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3조원 규모의 자구안을 마련, 채권단에게 3조6,000억원을 긴급 지원 받기로 했다. 당시 두산그룹은 “자산매각, 유상증자, 비용축소로 3조원 이상 확보한다는 계획을 최대한 신속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 회장은 “중공업 유동성 문제가 고비를 넘겨 대략이나마 전후 사정을 설명한다”고 운을 띄우고 “그룹 경영진은 사업구조 개편과 계열사 정상화를 추진해왔지만 목표에 미달하면서 재무상태가 나빠졌고, 자금시장마저 위축되면서 중공업이 위기상황에 직면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는 “다행히 국가 기간산업을 향한 정부의 관심과 채권단 지원에 힘입어 중공업 유동성 문제를 해결할 기반은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고통 분담을 함께 한 직원들도 잊지 않았다. 두산중공업은 두 차례 명예퇴직과 350여명 휴업을 단행했고, 그룹 전체 계열사 임원들은 4월부터 급여 30%를 반납했다. 박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힘든 시기에 회사 걱정까지 하는 여러분을 보면서 회장으로서 무거운 책무를 느낀다”며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파장과 책임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금전적 부채를 넘어 사회적 부채를 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반성했다.

박관규기자 ac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