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정 기자

등록 : 2020.06.11 17:21

‘이경전 영입 철회’에 차명진 “오히려 축하한다”

등록 : 2020.06.11 17:21

차 전 의원 “미통당과 진짜 결별…첫 단계로 김종인 고소”

차명진 전 의원이 11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여의도연구원장으로 이경전 경희대 교수를 영입하려던 계획을 철회한 것에 불만을 토로했다. 연합뉴스

차명진 전 의원이 11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여의도연구원장으로 이경전 경희대 교수를 영입하려던 계획을 철회한 것 관련해 “이 교수의 치욕은 장차 새옹지마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으로 “미통당(통합당)이 여의도연구원장으로 내정한 이경전 교수를 하루 만에 잘랐다”며 “차명진의 세월호 텐트 발언을 지지했기 때문이란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경전 교수에게 미안하다. 아니, 오히려 축하드린다”며 “협잡군 투성이인 그곳에 들어가서 평생 동안 쌓아온 양심적 지식인으로서의 경력에 흠집을 내지 않게 됐으니 다행”이라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나도 더 이상 못 참겠다. 진짜 미통당과 결별”이라며 김 위원장을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차 전 의원은 “김 위원장은 선대위원장을 하면서 진실을 말한 나에 대해 자기 권한에도 없는 제명을 기정사실화 해서 사전 선거에서 나에게 심각한 표의 손상을 초래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그에 부화뇌동한 자들까지 고소한다”며 “미통당아 기다려라, 당신들이 먼저 도발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4ㆍ15 총선 기간 당시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었던 김 위원장은 ‘세월호 텐트’ 관련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킨 차 전 의원을 비판하며 그를 경기 부천병 후보에서 제명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으로 이 교수를 영입하려다, 이 교수가 4월 페이스북에 차 전 의원의 ‘세월호 텐트’ 발언을 옹호하는 글을 남긴 것이 알려지자 영입 계획이 알려진 지 하루 만에 영입 철회 의사를 밝혔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