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 : 2020.06.20 11:00

자전거에 칠판 싣고 방문수업 하는 볼리비아 교사

등록 : 2020.06.20 11:00

볼리비아 코차밤바 주 아퀼레에서 12일 교사 윌프레도 네그레테 잘딘씨가 자전거에 화이트보드를 싣고 방문 수업을 하러 가고 있다. 아퀼레=AFP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전 세계 교사들과 학생들이 맞고 있는 초유의 상황에서 학생들에게 최선을 다하려는 선생님의 노력은 끝이 없다. 볼리비아 코차밤바 주 아퀼레에서 어린 제자들에게 가르침을 주기 위해 자전거에 칠판을 싣고 시골길을 누비는 한 선생님이 있다. 시골 선생 윌프레도 네그레테 잘딘(35)씨는 일주일에 세 번 시골에 살고 있는 아이들에게 수업을 하기 위해 부지런히 집을 나선다.

자전거 타는 것을 좋아하는 두 아이의 아버지이기도 한 윌프레도씨는 온라인 수업을 받을 수 없는 학생들을 위해 자전거 2대를 개조해 화이트보드를 싣고 울퉁불퉁한 비포장 도로를 따라 수천킬로미터를 다니고 있다. 이 열혈 선생님은 19명의 제자 중 대부분이 휴대폰이 없거나 인터넷에 접속할 방법이 없어 왓츠앱으로 과제를 보내도 시골에 사는 학생들에게는 도움이 되지 못해 아이들을 만나기 위해 직접 나섰다.

코차밤바 주 아퀼레에서 12일 교사 윌프레도 네그레테 잘딘씨가 방문 수업을 하고 있다. 아퀼레=AFP 연합뉴스

볼리비아 코차밤바 주 아퀼레에서 12일 교사 윌프레도 네그레테 잘딘씨가 방문 수업을 하고 있다. 아퀼레=AFP 연합뉴스

코차밤바 주 아퀼레에서 12일 교사 윌프레도 네그레테 잘딘씨가 방문 수업을 하고 있다. 아퀼레=AFP 연합뉴스

자상한 시골학교 선생님은 코로나19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마스크를 꼭 쓰고 거리를 두고 테이블을 설치하고 수업을 진행하며 손 소독을 해 주는 것도 잊지 않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적인 휴교로 대부분의 학교들이 학습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수업을 대체하고 있는 것처럼 볼리비아도 지난 3월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인터넷과 휴대폰을 이용한 가상 수업을 추진했다.

그러나 남미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인 볼리비아는 인터넷이 느리고 비싸며 어느 정도 시설이 갖춰진 도시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등 인프라가 매우 부족해 농촌 가정의 많은 자녀들은 수업 공백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코차밤바 주 아퀼레에서 12일 교사 윌프레도 네그레테 잘딘씨가 방문 수업 중 직접 만든 자료를 들고 설명을 하고 있다. 아퀼레=AFP 연합뉴스

코차밤바 주 아퀼레에서 12일 교사 윌프레도 네그레테 잘딘씨가 자전거에 화이트보드를 싣고 방문 수업을 하러 가고 있다. 아퀼레=AF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