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슬
기자

등록 : 2020.04.23 17:38

日, 진짜 의료 붕괴? 관방장관 “병원 밖 사망자 수 몰라”

등록 : 2020.04.23 17:38

호사카 유지 교수 “가족끼리 감염시키는 집단감염 발생”

20일 일본 나라현 나라시에 설치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유전자 증폭(PCR) 검사 시설에서 당국자가 검체를 채취하는 상황을 가정해 시범을 보이고 있다. 나라=교도 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연일 증가하는 상황에서 의료시스템이 붕괴됐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일본 정부에서 의료시스템 붕괴를 우려할 만한 발언이 나왔다.

23일 아사히신문 등 복수의 일본 매체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감염자 상황은 후생노동성이 광역자치단체를 통해 파악하고 있지만, 자택에서 요양하는 인원은 현 시점에서 파악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일본에서 병상을 기다리던 환자가 자택에서 증상 악화로 사망한 것과 관련해 자택 요양자 수를 묻는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앞서 일본 사이타마현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은 1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입원할 곳을 찾지 못해 자택에서 대기하던 중 증상이 악화해 21일 사망했다.

스가 관방장관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자택 요양자 수는 물론 병원 이외의 장소에서 사망한 감염자 수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다만 자택에서 요양 중이던 남성이 사망한 사례 등을 근거로 향후 자택 요양자와 병원 밖 사망자에 대해서도 파악해 나가기로 했다.

일본은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해 우리나라보다 많은 1만2,70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사망자 수도 300명을 넘어섰다. 일본 정부가 미처 파악하지 못한 병원 밖 사망자까지 따지면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미 많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정부가 병상이 없어 자택에 머물고 있는 환자의 현황조차 파악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호사카 유지 세종대 교수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밖에 나가지 말고 집에서 지내라는 게 아베 신조 총리의 메시지 중 하나”라며 “검사는 안 하고 집에만 있으라고 하니 오히려 가정 내에서 가족들끼리 감염시키는 작은 집단감염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