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원 기자

최동순
기자

등록 : 2020.05.28 23:29

윤미향 향해 수사망 좁히는 검찰… 29일 기자회견 연다

등록 : 2020.05.28 23:29

회계 담당자 이틀 만에 재소환, 정의연 후원금 입출 내역 캐물어

지난 27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앞으로 마스크를 쓴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기부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의기억연대 관계자를 재차 소환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의혹의 중심에 있는 윤 당선인을 수사하기 앞서 정의연 기부금 운용 내역을 상세히 파악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정의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이날 정의연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씨는 지난 26일에도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 변호인과 함께 검찰에 출석해 약 4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았다. 불과 이틀 만에 다시 소환이 이뤄진 셈이다. 이날도 26일처럼 별도 조서를 작성하지 않는 면담 형식으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앞서 정의연 사무실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회계 자료를 토대로 이날 A씨에게 회계처리 체계와 후원금 수입 및 지출 내역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 변호인단은 “회계공시 등이 비영리법인에 맞지 않게 돼있는 측면이 있어 정의연의 정확한 재정 운영 방식 등을 설명했다”며 “다만 경기 안성 쉼터 등 개별 사업까지는 아직 설명을 요구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검찰의 수사망이 윤 당선인 개인 혐의를 향해 좁혀지고 있는 것은 확실해 보인다. 지난 20일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 등에 대해 집행된 압수수색 영장에서 윤 당선인은 이미 피의자 신분으로 명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21대 국회의원 임기가 오는 30일 시작되는 가운데, 윤 당선인은 21대 의원 중 첫 피의자 신분인 의원이 될 예정이다.

윤 당선인은 2005년부터 2018년까지 정대협 상임대표를, 올해 초까지는 정의연 이사장을 맡아 관련 의혹에서 핵심 인물로 지목되고 있다. 여러 시민단체는 지난 11일 이후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경기 안성 쉼터 매입ㆍ매각 의혹 등과 관련해 윤 당선인을 검찰에 고발했다.

일각에서는 국회 첫 임시회가 열리는 내달 5일 이전에 윤 당선인에 대한 소환 조사가 진행될 것이란 예측도 나오고 있다. 국회 임시회가 시작되는 날부터 윤 당선인에게 불체포특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검찰이 그 전에 소환하려 할 것이란 관측이다.

하지만 법조계에서는 6월 5일 시한을 넘길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검찰이 정의연 압수수색을 통해 수사를 본격화한 지 불과 일주일밖에 지나지 않은 상태라 성급하게 윤 당선인을 소환하기엔 부담스러울 수 있기 때문이다. 법조계 관계자는 “현직 의원이 된다 해도 불체포특권만 주어지지 나머지 강제수사는 모두 가능하다”며 “사회적으로 논란이 큰 사건을 시간에 쫓겨 허겁지겁 하진 않을 것이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이후 칩거 중인 윤 당선인은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 수사 및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번 사태가 불거진 후 윤 당선자가 개별 언론 인터뷰가 아닌 공개 회견에 나서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회가 개원 전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을 경우 ‘국회 뒤에 숨었다’는 더 큰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회견을 자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