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혜민 기자

등록 : 2019.07.01 15:20

‘60일, 지정생존자’ 감독 “시즌2 계획 無..이 멤버로 코미디 원해”

등록 : 2019.07.01 15:20

유종선 감독이 ‘60일, 지정생존자’ 시즌제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추진혁 기자 chu@hankookilbo.com

‘60일, 지정생존자’ 유종선 감독이 시즌2 제작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서울에서는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지진희, 이준혁, 허준호, 강한나, 배종옥, 김규리, 손석구, 최윤영을 비롯해 연출을 맡은 유종선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60일, 지정생존자’의 시즌2 제작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전해졌다. ‘60일, 지정생존자’의 원작은 미국 시즌 드라마 ‘지정생존자’를 원작으로 하는 만큼, 국내에서도 시즌제 제작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낸 바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유 감독은 “전혀 그런 계획은 없었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다만 유 감독은 “하지만 그런 기회가 있다면 정말 하고 싶은 건 이 조합으로 만드는 코미디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유 감독은 “손석구 배우님은 코미디 대본을 집필 중이시다. 이 조합으로 시트콤을 만들어보면 어떠냐는 이야기를 하곤 한다. 시즌2를 기획하진 않았지만 이 멤버 그대로 다른 장르를 해보고 싶은 마음은 크다”고 덧붙였다.

한편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에서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 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가족과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tvN ‘60일, 지정생존자’는 이날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