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기자

현유리
PD

이현경
PD

등록 : 2020.06.05 11:11

[영상] 유수진 “왜 그렇게 돈, 돈, 돈 하냐고요?”

등록 : 2020.06.05 11:11

재테크 멘토로 활동하는 자산관리전문가 유수진씨가 1일 한국일보 영상채널 PRAN과 인터뷰하고 있다. 현유리 PD

“부자가 되고 싶다는 마음을 먹는 게 시작이에요.”

‘2030’ 여성들에게 재테크 멘토로 높은 인지도를 쌓은 유수진씨가 즐겨 하는 말이다. 그렇다면 그녀에게도 그런 계기가 있었을까.

“2003년 식품의약품안전청에서 인턴 연구생으로 근무할 때였어요. 유학을 준비하다가 아버지 사업이 망하면서 취업을 한 거죠. 그런데 어느 날 엄마 화장대 위에 놓인 샘플을 보게 됐어요. 나는 그래도 화장품을 사서 썼는데 엄마는 샘플을 얻어다 쓰고 계셨던 거예요. 가족들이 돈 때문에 힘들고 불행한 모습을 보는 게 너무나 힘들더라고요. 그날 우리 가족이 적어도 돈 걱정 없이 살게 하자는 결심을 했어요.”

그로부터 불과 2년 뒤, 그녀는 연봉을 1억원으로 만들었다. 2008년엔 무려 6억원으로 불어났다. 2005년 이직한 삼성생명에서 자산관리사로 승부를 본 것이다. 싱글 직장 여성들을 주 고객으로 평생 재테크 로드맵을 짜준 상담이 먹혔다.

“생활이 일이고, 일이 곧 생활이었어요. 한 달에 한번씩 구두 굽을 갈았으니까요.”

일주일에 신규 계약 3건 이상을 따내는 걸 보험업계에서 3W라고 부르는데, 그녀는 이를 200주 연속으로 했다.

이미 부자가 된 그녀는, 이제는 동생 세대에 그 방법을 전수하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 3년 전 자산관리사로서는 은퇴했지만, 온라인 카페와 유튜브 활동을 통해서다.

“여러분이 가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커서예요. 자본주의 시스템에서는 노동소득만 중단되어도 금세 재정적인 어려움에 직면해요.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부자가 되지 않으면 금방 가난하게 살게 될 확률이 높은 거예요. 그렇게 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돈을 공부하시라고 하는 거죠.”

그녀는 동생들에게 어떤 언니로 기억되기를 바랄까. “음, ‘내 인생에서 저 언니를 알게 된 게 참 고마운 일이야’라는 생각이 드는 언니가 되고 싶어요.”

인터뷰 영상은 유튜브 채널 PRAN에서 볼 수 있다.

김지은 논설위원

현유리ㆍ이현경 PD

이예지 인턴PD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