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등록 : 2019.01.12 11:01
수정 : 2019.01.12 11:02

박항서호 사인볼ㆍ유니폼 자선경매… 시작가 무려 7억원

등록 : 2019.01.12 11:01
수정 : 2019.01.12 11:02

/

자선경매에 나온 박항서호 사인볼과 유니폼. 뚜오이쩨 캡처=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의 지휘 아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 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사인볼과 유니폼이 7억원이 넘는 가격으로 자선경매에 나왔다.

12일 일간 뚜오이쩨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적십자사는 오는 13일 오후 6시(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우호문화궁전에서 박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과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모두 사인한 축구공과 유니폼을 경매한다.

이는 박항서호가 스즈키컵 우승 직후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에게 선물했고, 푹 총리가 기증한 것이다.

이번 경매를 주관하는 컨설팅 회사 '떰띤응이어'는 경매 시작가를 150억동(7억2천150만원)으로 책정했다.

수익금은 베트남에서도 가장 큰 명절인 설을 앞두고 불우이웃과 베트남전 고엽제(에이전트 오렌지) 피해자를 돕는 데 쓰인다.

박항서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이 아시안컵 출전을 위해 4일 오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국제공항에 도착, 현지 베트남 교민에게 생일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아부다비=연합뉴스

지난해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 신화를 쓴 박항서호의 사인볼과 유니폼은 자선경매에서 무려 200억동(9억6천200만원)에 낙찰됐다.

당시 경매 시작가는 10억동(4천810만원)이었다. 그러나 현지 기업과 개인이 몰리면서 20배로 뛰었다.

또 지난해 말에는 베트남 화가가 그린 박항서 감독의 초상화 '나의 스승'이 자선경매에서 1만500달러(약 1천167만원)에 팔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