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찬유 기자

등록 : 2019.12.22 19:22

印尼서 역경 딛고 창립 50년 맞은 코린도그룹

등록 : 2019.12.22 19:22

승은호 코린도그룹 회장이 21일 밤 자카르타 도심 호텔에서 열린 그룹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용기와 도전으로 딱 한 걸음, 한 발을 먼저 떼자.”

한상(韓商)기업 코린도그룹이 21일 창립 50주년을 맞아 새로운 50년을 향한 포부를 밝혔다. 1969년 9월 10일 인도네시아에 첫발을 디딘 코린도그룹은 현재 계열사 30여개, 직원 2만여명(현지인 포함)을 거느린 인도네시아 대표 기업으로 성장했다. 코린도(Korindo)는 한국(Korea)과 인도네시아(Indonesia)를 뜻한다.

승은호 코린도그룹 회장은 이날 자카르타 도심 호텔에서 열린 50주년 기념 행사에서 “원주민이 칼들 들고 쫓아오고, 야생 동물이 숙소를 침입하고, 2001년 이리안자야(현 파푸아) 한국인 직원 3명이 26일간 (무장단체에) 억류되는 등 TV에서나 볼 법한 일들을 겪으면서도 코린도는 성장하고 발전했다”면서 “내일을 위해 오늘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승범수 코린도그룹 수석부회장이 21일 밤 자카르타 도심 호텔에서 열린 그룹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에서 그룹의 새로운 CI를 소개하고 있다.

새로운 비전과 기업 상징(CI), 슬로건 등은 승범수 수석부회장이 발표했다. 그는 “합판 사업, 조림지 개발, 재생에너지 제조시설 설립, 파푸아 진출 등 코린도그룹은 각종 분야에서 인도네시아를 선도해왔다”면서 “세계적인 저성장에 맞서 한 발을 앞서 떼는 용기와 도전정신이 절실한 만큼 ‘원 스텝 어헤드(One Step Aheadㆍ한 발 앞서)’를 슬로건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승범수 코린도그룹 수석부회장이 21일 밤 자카르타 도심 호텔에서 열린 그룹 창립 50주년 기념행사에서 그룹의 새 슬로건 '원 스텝 어헤드(One Step Ahead)'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에릭 토히르 인도네시아 공기업부 장관, 김창범 인도네시아 주재 한국대사, 박재한 재인도네시아한인회장 등이 영상 메시지를 보내와 코린도그룹 50주년을 축하했다.

자카르타=글ㆍ사진 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