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별 기자

등록 : 2019.07.01 07:10

북한 매체, 판문점 회담 보도… “북미, 역사적 상봉”

등록 : 2019.07.01 07:10

“트럼프 제의로 이뤄져… 66년 만의 악수”

文 대통령과의 만남도 언급… “반갑게 인사”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하기 위해 넘어온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판문점=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문점 회담을 북한 매체가 1일 보도했다. “생산적인 대화들을 재개하고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도 밝혔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6월 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의 제의에 따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상봉을 하셨다”고 밝혔다. 통신은 남측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의 제의로 이번 회담이 이뤄졌다고 소개하며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6년 만에 조미 두 나라 최고 수뇌(정상)분들께서 분단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에서 서로 손을 마주 잡고 역사적인 악수를 하는 놀라운 현실이 펼쳐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단독 환담ㆍ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조선반도(한반도)의 긴장상태를 완화하며 조미 두 나라 사이의 불미스러운 관계를 끝장내고 극적으로 전환해나가기 위한 방도적인 문제들과 이를 해결함에 있어서 걸림돌로 되는 서로의 우려 사항과 관심사적인 문제들에 대하여 설명하고 전적인 이해와 공감을 표시하셨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으로도 긴밀히 연계해나가며 조선반도 비핵화와 조미관계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열어나가기 위한 생산적인 대화들을 재개하고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합의하셨다”고도 전했다. 이날 회담엔 리용호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배석했다.

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의 만남도 언급됐다. 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맞이했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시었다”고 전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