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 기자

등록 : 2019.09.20 22:47

문 대통령 지지 ‘콘크리트 저지선’ 무너지나

등록 : 2019.09.20 22:47

국정수행 지지율 40%, 대선득표율 무너져… 20대·중도층·수도권 큰 폭 하락

조국 법무부 장관이 20일 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지방검찰청에 검사와의 대화를 위해 방문,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사태’의 파장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인 40%로 추락했다. 문 대통령의 2017년 대선득표율(41.08%)이 무너진 것이어서 여권의 충격이 적지 않다. 청와대는 “의기소침하지 않겠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내비쳤지만,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지지층마저 돌아서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감지된다.

20일 한국갤럽이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직전 조사인 9월 첫째 주보다 3%포인트 하락한 40%로 취임 후 최저치를 갱신했다. 국정수행 부정 평가는 4%포인트 상승한 53%로 취임 후 최고치였다. 리얼미터의 19일 여론조사에서도 문 대통령 국정 지지도는 43.9%로 최저치를 기록했고, 부정평가는 53%로 조사됐다.

[저작권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추이. 강준구 기자

선거의 ‘스윙보터’로 꼽히는 20대ㆍ무당층ㆍ수도권의 민심 이반이 뚜렷했다. 조 장관 지명(8월 9일) 이전인 7월 25일 갤럽 조사와 비교하면 국정 지지도는 20대(52.0%→38.0%), 중도층(47.0%→40.0%), 서울(43.0%→40.0%)과 인천ㆍ경기(55.0%→39.0%)에서 큰 폭으로 떨어졌다. 40대(59%→49%), 50대(52%→42%)에서도 지지도가 10%포인트씩 증발했고, 부산ㆍ울산ㆍ경남(39%→33%) 지역의 민심도 악화하는 상황이다.

지지율 하락세의 가장 큰 원인은 각종 의혹에 둘러싸인 조 장관 임명 강행으로 보인다. 부정 평가자들이 꼽은 이유 1위는 ‘인사 문제’(29%)였고 ‘경제ㆍ민생 문제 해결 부족’(20%), ‘독단적ㆍ일방적ㆍ편파적’(10%) 순으로 나타났다. 조 장관 임명이 적절한가를 묻는 질문에는 54%가 부적절하다고 답했고, 적절하다는 응답은 36%에 불과했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지난 조사보다 2%포인트 떨어진 38%, 자유한국당은 1%포인트 오른 24%로 나타났다. 양당 지지도 격차는 8월 2주 23%포인트에서 이번 주는 14%포인트로 줄었다.

청와대는 일단 지지율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해서 의기소침하거나 방향을 잃는 것은 더 큰 문제”라고 했다. 그는 조 장관 임명 강행으로 지지율이 떨어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선 “지지율이 떨어진 원인을 저희에게 물어보는 건 맞지 않다”며 “언론인들께서 원인을 분석해주는 역할을 하고, 저희가 결과를 듣고 논의하는 순서가 맞지 않을까 싶다”고 즉답을 피했다. 강기정 정무수석도 이날 민주당 행사에 참석해 “어렵다면 어려울 수 있고 기회라면 기회일 수 있는 요즘 상황에 함께 힘을 모아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단합을 주문했다.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도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옳다는 확신과 신념이 있다면 무소의 뿔처럼 밀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원장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만약 모세가 이집트에서 여론조사를 했다면 이스라엘 민족은 과연 얼마나 멀리 갈 수 있었을까. 예수 그리스도가 이스라엘 땅에서 여론조사를 했다면 그는 뭐라고 설교했을까. 마틴 루터가 여론조사를 했다면 종교개혁이 가능했을까’라는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하며 “중요한 것은 그 순간의 여론조사나 여론이 아니라 옳고 그름에 대한 결단력”이라고 썼다. 그는 또 “원팀의 무서운 단결력으로 변화와 도전의 담대한 대장정에 나설 때, 실패한 역사는 없었다”며 단결을 호소했다.

반면 당에는 위기감이 적지 않다. 민주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민생ㆍ경제 문제도 심각한데 온 나라가 조국에 매달려 있는 것은 소모적”이라며 “검찰 수사에서 스모킹건이 나오거나 지지율 이반이 더욱 심각해지면 당 차원의 결단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자세한 조사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c.go.kr) 참고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