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혼잎 기자

등록 : 2020.06.03 10:41

“끔찍하다” 사망 장면 조롱하는 ‘플로이드 챌린지’ 등장

등록 : 2020.06.03 10:41

경찰의 과잉진압 따라한 사진 SNS서 공유

영국선 사진 올린 10대 ‘증오범죄’ 체포도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조롱하는 챌린지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등장했다. 스냅챗 등 캡처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남성의 사건 이후 관련 시위가 전역으로 들불처럼 번지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를 조롱하는 의미의 ‘조지 플로이드 챌린지’가 확산, 논란이 일고 있다.

2일(현지시간) 디스트랙티파이, 퍼스나우 등 해외 온라인 매체는 최근 스냅챗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경찰관의 무릎으로 목이 짓눌린 플로이드의 사망 장면을 재연한 사진들이 올라오고 있다고 전했다. 심지어 이들은 #조지플로이드챌린지(#GeorgeFloydChallenge)라는 해시태그(#)와 게시된 사진 속에서 카메라를 바라보며 환하게 웃고 있었다. 관련 사진은 SNS를 통해 확산됐고, 거센 비난에 휩싸였다.

실제 플로이드를 죽음에 이르게 한 경찰 데릭 쇼빈이 3급 살인ㆍ2급 과실치사로 기소된 이후에도 미국에서는 시위 및 추모가 계속되고 있다. 이런 분위기에서 나온 관련 사진에 해외 누리꾼들은 “내가 본 것 중에 가장 역겹고 슬픈 사진”이라거나 “인간에 대한 완전한 무시”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키웠다. 해당 사진들이 미국에서 게시된 것으로 보이는 만큼 현지 경찰은 해당 챌린지에 참여한 이들을 찾아내려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공유되고 있는 ‘조지 플로이드 챌린지’ 관련 사진들. 페이스북 등 캡처

한편 영국에서도 플로이드가 사망한 장면을 모방해 올린 10대 소년들이 1일(현지시간) 체포된 바 있다. 영국 노섬브리아 경찰은 현지 언론에 “이 게시물이 대중들의 커다란 분노를 일으켜 수사에 착수, 이들을 증오범죄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보석으로 석방됐으나, 신변의 위협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