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구 기자

등록 : 2016.09.05 18:05

추석명절 스트레스 주범 ‘잔소리’

등록 : 2016.09.05 18:05

생활정보미디어 사랑방 설문조사

용돈ㆍ차례상 등도 갈등 원인

영화ㆍ여행ㆍ수다 등으로 해소

광주전남 사랑방의 추석명절 스트레스 설문조사 표. 사랑방 제공

민족의 대명절 추석과 연휴 기간의 가장 큰 스트레스는 ‘잔소리’로 나타났다. 광주ㆍ전남지역 생활정보 미디어 사랑방이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2일까지 누리집(sarangbang.com) 방문객 837명을 대상으로 ‘여러분의 추석, 어떠신가요?’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2%인 271명이‘잔소리 또는 친척들과의 비교’를 스트레스 주범으로 꼽았다.

이어 ▦추석 선물 또는 부모님ㆍ아이들 용돈이 23%인 191명 ▦차례상 등 집안일이 19%인 160명 ▦지루한 귀성ㆍ귀경길 정체가 12%인 98명 ▦고부 및 가족 갈등이 11%인 95명 순이었다.

명절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은 ▦오락ㆍ영화ㆍ독서 등 문화생활이 26%인 221명으로 가장 많았고 ▦혼자만의 시간, 여행이 18%인 147명 ▦지인들과 수다ㆍ만남이 16%인 138명 ▦가벼운 운동 또는 산책이 14%인 111명 순으로 응답했다. 다만 응답자의 24%인 200명이 ‘그냥 참는다’고 답해 명절 스트레스의 심각성을 보여줬다.

특히 이 같은 스트레스를 피하기 위해 명절에 맞춰 일부러 여행이나 근무, 공부 등을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65%인 544명이 응답했다.

명절 때마다 아쉬운 점으로는 ▦남녀 가사노동의 불균형이 32%인 267명으로 가장 많이 꼽았는데 성별로는 여성응답자 431명 중 52.4%인 226명이나 됐다. 이어 ▦차례상 준비 등에 대한 과도한 비용 지출 ▦불필요한 선물 주고 받기 ▦퇴색한 전통풍습 등을 명절 아쉬움으로 답했다.

추석이 기다려진 이유로는 ▦황금연휴가 43%인 359명으로 가장 많았고 ▦가족이 함께 해서가 30%인 249명 ▦오랜만에 고향 가서가 13%인 249명 ▦명절 보너스가 11%인 96명 순이었다. 이 밖에 보름달을 보며 빌고 싶은 소원은 ▦돈 많이 버는 것이 40%인 327명 ▦건강이 25%인 210명이었고, 추석선물 가격대는 ▦3만~5만원이 48%인 402명 ▦1만~3만원이 23%인 194명을 차지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