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성 기자

등록 : 2020.04.07 09:51

반도체로 선방한 삼성전자 “2분기 실적 악화 불가피”

등록 : 2020.04.07 09:51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여파에도 서버용 반도체 판매 호조를 앞세워 1분기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2.7% 개선된 실적을 거뒀다. 사진은 반도체 담당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을 이끄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달 18일 정기 주주총회를 주재하는 모습.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은 4.98%, 영업이익은 2.73% 증가한 수치다.

당초 증권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들어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이 6조원을 하회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적지 않았던 점을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회사의 주요 수출시장인 미국과 유럽에 지난달부터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고 있는 터라 2분기 이후엔 실적 악화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유세하다.

이번에 발표된 실적은 잠정치여서 사업부문별 성적이 발표되진 않았지만, 업계에선 반도체를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이 회사 전체 실적을 떠받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해 부진했던 서버용 메모리반도체 수요가 되살아나면서 수출과 수익성 모두 개선됐다는 것이다. 반면 스마트폰과 가전 등 완성품(세트)은 코로나19 여파로 수요가 둔화한 것으로 관측된다.

그러나 코로나19가 1분기 후반기인 지난 3월 중순부터 미국, 유럽 등에 본격적으로 퍼지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2분기 이후 삼성전자 실적은 당분간 고전을 면치 못할 거란 관측이 우세하다. 유종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스마트폰 수요 부진이 2분기부터 본격화하며 회사의 연간 출하량이 당초 예상보다 6.8% 감소할 것”이라며 “서버용 반도체 역시 수요처에서 상반기 재고를 충분히 축적하고 나면 하반기부터 가격 상승세가 둔화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