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현우 기자

등록 : 2020.06.15 23:38

증시 3월 이후 최대폭 급락... “코로나 재확산 불안”

등록 : 2020.06.15 23:38

세계 증시도 동반 하락세

15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는 가운데 화면에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각각 4%, 7%대 급락했음을 나타내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국내 증시가 지난 3월 이후 하루 최대 하락폭을 기록하며 급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주요국 금융시장의 투자 심리가 연달아 위축된 결과로 분석된다. 최근 실물경기 침체에 아랑곳 않고 경제재개 기대감에 급격히 오르던 증시에 큰 폭의 조정이 찾아온 셈이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01.48포인트(4.76%) 내린 2,030.82로 마감했다. 코로나19 확산 공포가 극에 달했던 지난 3월 23일(-5.34%) 이후 가장 낙폭이 컸다. 코스닥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52.91포인트(7.09%) 내린 693.15로 종료됐다. 역시 3월 19일(-11.71%) 이후 최대 낙폭이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 외국인은 4,785억원, 기관은 7,615억원 어치를 순매도하며 급락세를 주도했다. 반면 개인은 1조2,372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이날 코스피 시장 거래대금은 18조원을 넘어 지난 3일(17조원) 기록한 역대 최대 규모를 경신했다.

세계 주요국에서 최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는 양상을 보이면서 투자자들 사이에 불안감이 번진 것이 이날 증시 폭락의 주 원인으로 지목됐다. 외신에 따르면, 한국뿐 아니라 미국 텍사스ㆍ애리조나 등 22개주, 중국 베이징(北京), 일본 도쿄 등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재차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최근 연일 극단적인 발언을 쏟아내며 긴장감을 높이고 있는 북한의 도발 가능성도 국내 증시에는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이날 다른 나라 증시 상황도 비슷했다. 일본 닛케이지수는 3.47% 하락하며 4월 이후 최대 낙폭을 기록했고 홍콩 항셍지수는 2.16%,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02% 하락했다. 12일 일시 반등했던 미국 증시의 선물지수도 아시아권 증시 개장 도중 2% 가량 떨어졌다.

앞서 최근 글로벌 증시는 지난 3월 이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를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의 대대적인 유동성 공급과 각국의 경제 재개 조치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실물 경기와는 무관한 ‘V자형’ 상승세를 보여 왔다.

하지만 지속적인 상승으로 피로감이 누적된 가운데, 경기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연준의 경고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재차 진행될 것이라는 불안감이 부각되기 시작했다.

이미 지난주 한 주간 미국 증시는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가 5.5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도 4.78% 하락한 상태였고, 국제유가도 8% 가량 빠졌다.

위험선호 심리가 약화하면서 원화 가치도 동반 하락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지난 주말 대비 달러당 12.2원 오른 1,216원으로 마감했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