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배 기자

등록 : 2020.01.15 16:06

울산시 소통 시정 강화… 참여단 280명 선정

등록 : 2020.01.15 16:06

다양한 분야ㆍ연령대, 양방향 소통ㆍ공감행정 구현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는 시민 중심 소통 활성화를 위해 ‘제1기 울산광역시 소통참여단’ 위원 280명을 최종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소통참여단은 울산시가 양방향 소통으로 시민의 시정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기존의 시정홍보위원을 보완해 새롭게 구성했다.

지난해 11월 20일부터 12월 9일까지 공개 모집과 기관ㆍ단체 등으로부터 추천받은 370명 가운데 지역별, 성별 및 연령 등을 고려해 최종 280명을 선발했다.

이번에 선발된 참여단은 주부, 직장인, 자영업, 공무원·교사·공공기관 퇴직자 등 다양한 분야의 20대부터 80대까지 폭넓은 연령으로 구성됐다.

이 중 40~50대가 전체의 72%를 차지하고 있으며, 남성 127명, 여성 153명으로 구성됐다.

제1기 소통참여단은 오는 2월 11일 발대식을 시작으로 2021년 12월 31일까지 활동하며 연 1회의 정기회의와 수시로 개최되는 임시회의에 참여해 시정 전반에 대한 정책과 현안에 대한 의견 등을 제안하게 된다.

특히 시정홍보위원이 수행했던 각종 주요 시정 홍보는 물론 주요 시책 추진에 따른 시민의 현장 목소리를 대변하고 갈등 발생 시 등 사회적 합의 도출을 위한 공론화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임기 동안 성실히 활동한 단원을 선발해 시장 표창을 수여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소통참여단은 일방적 시정 홍보에서 탈피하여 양방향으로 시민의 시정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구성된 만큼, 다양한 계층의 창의적이고 기발한 사고를 시정 운영에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