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 기자

등록 : 2018.07.22 10:42
수정 : 2018.07.22 10:45

충남서 폭염 속 자폐증 20대 숨져

등록 : 2018.07.22 10:42
수정 : 2018.07.22 10:45

도로변 주차 승용차 열고 들어가

충남에 13일째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신호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가방으로 햇빛을 가리고 있다.

13일째 폭염특보가 내려진 충남에서 온열 사망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다.

22일 충남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17분쯤 홍성군 홍성읍 남장리 한 아파트 도로 앞에서 이모(21)씨가 주차돼 있던 A씨의 차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전날 오후 6시쯤 차 문을 잠그는 것을 잊고 주차했는데 다음날 나와 보니 웬 남성이 뒷좌석에 누워 있어 119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당시 이씨는 얼굴이 파랗게 변한 채 열경련 증세를 보였으며 체온이 42도까지 올라가 있었다고 소방본부는 전했다.

이날 홍성의 낮 최고기온은 35.9도를 기록했다.

이씨의 엄마는 “자폐질환이 있는 아들이 인지장애가 심해 차 문을 안에서는 열지 못한다”며 “이날 아침 8시부터 보이지 않아 찾고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에서는 숨진 이씨를 비롯해 지난 21일까지 폭염으로 응급실을 찾은 온열 질환자가 56명에 이른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