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희 기자

등록 : 2020.06.19 14:20

‘비긴어게인 코리아’, 이번에는 베란다 버스킹…이소라X헨리 첫 듀엣

등록 : 2020.06.19 14:20

‘비긴어게인 코리아’ 헨리가 이소라와 첫 호흡을 맞췄다.JTBC 제공

헨리가 대선배 이소라와 첫 호흡을 맞췄다.

오는 20일 오후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는 대구에서 두 번째 날을 맞이한 이소라, 헨리, 수현, 하림, 적재, 크러쉬, 정승환의 버스킹 이야기가 공개된다.

대구에서의 첫째 날, 멤버들은 코로나19의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코로나 거점 병원의 의료진들을 찾아 희망을 노래한 바 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삶의 기반을 잃어버린 예술계 종사자들을 찾아가 위로의 노래를 건네기 위해 대구의 청년 예술가들을 지원하는 ‘복합문화예술공간’을 찾아간다.

이번 버스킹에서 멤버들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이벤트, ‘베란다 버스킹’에 처음으로 도전했다.

버스킹 장소에 도착해 베란다를 본 멤버들은 “재밌겠다!”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내며 베란다 각 층에 자리를 잡고는 “같은 아파트 사는 사람들 같다”며 즐거워했다.

이소라는 “이렇게 따로 떨어져서 공연하는 날이 올 거라고 생각 못 했다. 언제 이렇게 해보겠냐”며 신기해했다. 이에 헨리가 “로미오와 줄리엣 같다”고 이야기하자, 이소라는 “내가 로미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긴어게인 코리아’의 공식 비타민 남매인 헨리와 수현은 ‘아로하’를 함께 선곡해 분위기 메이커 노릇을 톡톡히 했다. 각각 1층과 2층에 서서 듀엣을 하게 된 두 사람은 서로 마주보기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얼굴을 내미는 등 여러 방법을 시도하며 호흡을 맞췄다.

듀엣을 하기에 쉽지 않은 환경이었음에도 헨리는 “벽 사이를 통해 느꼈다”고 이야기해 훈훈함을 더했다.

또한 헨리는 이소라와 함께 ‘Now And Forever’를 선곡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평소 장난기 가득하던 헨리는 첫 연습 때부터 이소라에게 질문을 쏟아내며 진중하고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헨리는 “(이소라가) 음 하나하나 다 알려주셨다. 저를 이렇게까지 챙겨준 사람은 없었다. 너무 감동받았다”라며 가요계 선배 이소라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청년 예술가들에게 꿈같은 시간을 선물한 멤버들의 베란다 버스킹은 2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