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윤주 기자

등록 : 2020.02.28 04:30

[컷으로 읽는 책]인간이 범접 못 할 우아한 꽁지깃의 절규

등록 : 2020.02.28 04:30

사이언스북스, Copyright © 2020 National Geographic Partners, LLC.

사람이 붓으로 섬세하게 그린다 한들 이토록 정교하고 화려할 수 있을까. 몸통보다 더 긴 꽁지깃은 그 자체로 오묘하면서도 우아한 자태를 뽐낸다. 푸른 빛의 깃털과 검은색, 갈색이 절묘하게 배합된 날개 무늬는 인간이 만든 어떤 예술 작품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조합이다. 저 날카로운 눈빛과 도도한 걸음은 괜히 나온 게 아니다. 이 멋들어진 새의 정체는 금조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주로 서식하는, 세계에서 가장 큰 명금(鳴禽)이다. 하지만 지난해 6월 터진 호주 산불에 금조의 서식지는 3분의 1이상 사라졌다. 삶의 터전을 잃은 금조의 현실은 위태롭다. 그래서 어쩌면 이 사진은 금조가 세상에 남긴 마지막 영정사진이 될지도 모른다. 사진작가이자 생물 다양성 보전 활동가인 조엘 사토리는 2006년부터 전 세계 멸종위기 동물 1만 3,000종의 생전 모습을 초상화로 기록하는 ‘포토아크’ 프로젝트를 벌이고 있다. 이번엔 낸 ‘포토아크-새’(사이언스북스)에는 새 279종이 담겨 있다. 포토아크의 특징은 동물의 눈에 초점을 맞춰 촬영한다는 것. 사진 속 동물들은 누구도 아닌 곧 나를 쳐다본다. 그들은 이제 그들이 아니라 너와 나가 된다. “우리를 기억해주세요.” 금조의 선명한 눈빛과 힘 있는 다리, 나풀거리는 깃털의 몸짓 하나 하나가 살려 달라는 절규처럼 들린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