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인턴 3 기자

등록 : 2020.06.05 17:58

‘팀 홈런 2위’ KIA 윌리엄스 감독 “공을 정확히 맞추려 집중한 결과”

등록 : 2020.06.05 17:58

KIA 윌리엄스 감독. KIA 제공

KIA 맷 윌리엄스(55) 감독이 ‘팀 홈런 2위’로 도약할 수 있었던 비결로 타자들의 집중력을 꼽았다.

5일 잠실 두산전을 앞두고 윌리엄스 감독은 홈런이 늘어난 것에 대해 “타자들이 일부러 홈런을 치려고 하는 것은 아니다. 정타에 신경을 쓰고 있다”라며 “공을 정확히 맞추는데 집중하고 있는데,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져 홈런이 많이 나오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지난 시즌 KIA는 팀 홈런 최하위였다. 144경기에서 76개를 쏘아 올리는데 그쳤다. 그러나 올시즌 KIA는 현재 27경기에서 29개의 홈런포를 터트리며 LG와 함께 팀 홈런 2위에 올라있다. 롯데와의 주중 3연전에서도 6개의 홈런포를 가동하며 25점을 냈다. 가공할 파워를 자랑하고 있다.

중심타선이 골고루 홈런포를 터트리고 있다. 특히 외국인 타자 프레스턴 터커(30)는 8개의 홈런을 쏘아 올리며 29개의 타점을 쓸어 담고 있다. 리그 홈런 2위, 타점 1위다. 베테랑 최형우(37)와 나지완(35)도 힘을 내고 있다. 각각 5개, 4개의 홈런을 터트리며 화력을 뒷받침하고 있다.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외야수 김호령(28)의 펀치력도 눈에 띈다. 2일 1군에 첫 등록된 후 곧바로 롯데전에 선발 1번 타자로 기용된 김호령은 1회 선두타자 초구 홈런을 터트리는 등 롯데와의 주중 3연전에서 홈런 2개를 쏘아 올렸다. 김호령은 4일 경기를 앞두고 “(군 복무 중) 웨이트를 많이 해서 힘이 좋아졌다. 스윙 궤도도 바꿨다”라며 “예전보다 폼이 많이 좋아진 것 같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현 인턴기자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