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현 기자

등록 : 2020.05.21 22:05

아프리카 교민들, 한빛부대 파병 비행기로 귀국

등록 : 2020.05.21 22:05

코로나19로 발 묶여… 파병 부대원 교대 전세기편 이용

외교부는 신속대응팀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귀국이 어려운 교민들의 현지 출국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빛부대 복귀 전세기편에 탑승하기 위해 대기하는 에티오피아 교민 모습. 외교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아프리카에 발이 묶였던 교민 60명이 남수단에 주둔하는 한빛부대가 부대원 교대를 위해 띄운 비행기를 타고 21일 귀국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가나, 케냐, 수단 등에 거주하던 교민 60명이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모여 한빛부대 12진을 교대시키기 위해 띄운 전세기에 탑승해 오후 7시 29분쯤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국가별 교민 수는 에티오피아 10명, 가나 36명, 케냐 13명, 수단 1명 등 60명이다. 전세기에는 군 의료진 등 국방부 지원 인력과 외교부 신속대응팀이 탑승해 방역 절차를 지원했다.

교민들의 귀국은 코로나19 상황으로 연기됐던 남수단 한빛부대 11ㆍ12진의 교대가 확정되면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한빛부대는 2013년 4월3일부터 유엔 남수단 임무단(UNMISS)에 파견돼 재건 활동을 벌이고 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3월 필수 임무 수행 인원만 남겨두고 11진을 한국으로 복귀시켰으며, 12진은 지난 18일 전세기로 출국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