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찬유 기자

등록 : 2020.02.12 19:10

갓 백일 지난 딸 태우고 종일 운전하는 인니 기사

등록 : 2020.02.12 19:10

누룰씨가 갓 100일이 지난 딸 빌키스와 7세 딸 발키스를 태우고 앙콧 운전을 하고 있다. 트리분뉴스 캡처

누룰(46)씨는 인도네시아 중부자바주 스마랑의 앙콧(angkot) 운전기사다. 앙콧은 승합차처럼 생긴 인도네시아의 대중교통 수단이다. 12일 트리분뉴스에 따르면, 어린 딸 둘을 업무 시간 내내 태우고 다니는 그의 일과는 독특하다.

오전 6시 갓 100일이 지난 딸 빌키스를 업고 집을 나와, 큰딸 발키스(7)를 등교시킨다. 이어 손님들을 태우고 버스터미널로 간 뒤 주차한다. 터미널 화장실에서 빌키스를 씻기고 분유 한 병을 먹인다. 그는 “집에서 씻기려면 이웃에게 매번 물을 얻어야 하기 때문에 화장실이 편하다”고 귀띔했다. 아기가 용케 잠들면 누룰씨는 편하게 손님들을 태우고 돈을 벌 수 있다.

누룰씨가 버스터미널 화장실에서 갓 100일이 지난 딸 빌키스를 씻기고 있다. 트리분뉴스 캡처

오전 10시30분 누룰씨는 집에 잠시 들른다. 하교한 딸 발키스를 태우기 위해서다. 세 부녀는 이후 누룰씨 업무가 끝나고 셋방에 들어가는 오후 10시까지 앙콧을 함께 타고 다닌다. 그는 “아이들을 집안에 내버려두고 하루 종일 걱정하는 대신 우리 셋이 이렇게 다니면 평화롭게 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누룰씨 아내 아리아니(당시 21)씨는 지난해 11월 빌키스를 낳다가 세상을 떠났다. 병원비도 갚지 못한 누룰씨는 당장 두 아이를 부양해야 했다. 그는 “인생이 어떻게 흘러가든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살아야 한다. 아이들만큼은 더 나은 삶을 살기 바란다”고 했다.

인도네시아의 대중교통 수단인 앙콧.

다행히 누룰씨 부녀의 사연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알려지면서 최근 도움의 손길이 답지했다. 한 예술가는 병원비 930만루피아(80만원)를 갚아줬고, 마을 사무소는 누룰씨가 안심하고 일할 수 있도록 업무 시간 동안 빌키스를 맡아주기로 했다. 주민들은 십시일반 모아 기저귀와 분유를 선물했다.

자카르타=고찬유 특파원 jutda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