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현우 기자

등록 : 2020.01.29 09:00

‘오성홍기 우한폐렴 만평’ 조롱에 격분한 중국, 덴마크는 “사과 거부”

등록 : 2020.01.29 09:00

덴마크 일간지 질란츠포스텐에 실린 중국 오성홍기의 별 다섯개를 바이러스 입자로 바꿔 그린 만평. 트위터 캡처

덴마크의 일간지가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과 중국 국기를 이용한 만평을 싣자 중국 네티즌들이 격분했고 대사관이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28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덴마크 일간지 질란츠포스텐(Jyllands-Posten)은 27일자 신문에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의 왼쪽 상단에 있는 별 다섯개를 바이러스 입자로 바꿔 그린 만평을 게재했다. 이를 발견한 중국 네티즌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위챗 등을 통해 분노를 표출했다.

급기야 덴마크 주재 중국 대사관은 해당 신문에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까지 냈다. 대사관 측은 “해당 만평은 중국에 대한 모욕”이라며 “공감도 동정도 없이 문명사회의 밑바닥, 언론 자유의 윤리적 한계선을 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덴마크 리차우통신에 따르면 이 신문의 야콥 뉘브로에 편집국장은 사과를 거부했다. “잘못되지 않았다고 믿는 것에 대해 사과할 수는 없다”면서 “우리는 중국 상황을 비하하거나 조롱할 의도가 없고 만평이 그런 내용을 담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중국 대사관의 요구를 사실상 비판했다. 그는 28일 사회민주당 회의에서 “덴마크에는 표현의 자유뿐 아니라 풍자화에 대한 강한 전통이 있고, 이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며 “덴마크와 덴마크 정부의 입장에서 말할 수 있는 것은 덴마크에는 자유롭게 표현하고 그릴 자유가 있다는 것뿐”이라고 밝혔다. 예페 코포드 외무장관 역시 “정부가 풍자화에 대해 논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