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진 기자

등록 : 2020.06.06 13:16

아역배우들이 부른 이적의 ‘당연한 것들’ “정규 음원 나왔으면”

등록 : 2020.06.06 13:16

5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백상예술대상 축하공연에서 아역 배우들이 이적의 ‘당연한 것들’이란 노래를 부르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축하공연에서 아역 배우들이 부른 이적의 ‘당연한 것들’이란 노래가 화제가 되면서 정식 음원 발매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5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백상예술대상 축하공연에서 아역배우 김강훈(‘동백꽃 필 무렵’ 출연) 김준(‘슬기로운 의사생활’) 최유리(‘이태원 클라쓰’) 김규리(‘호텔 델루나’ 정현준(‘기생충’)은 지난 4월 가수 이적이 작곡한 노래 ‘당연한 것들’을 불렀다. 미성의 합창을 들은 행사 참석자들은 모두 눈물을 흘리며 감동의 도가니에 빠졌다. 방송 중계화면에선 배우 전미도와 조정석, 김희애 등이 눈시울을 붉히는 장면이 잡혔다.

https://www.vlive.tv/video/195485

‘당연한 것들’은 이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슬픔에 잠긴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만든 곡이다. 친구를 만나고 거리를 걷는 일처럼 평소 우리가 당연하게 여겼던 것들에 대한 감사를 담았다. 당시 이적은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자신이 직접 피아노를 치며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올렸다.

6일 오후 대형 포털사이트에서는 축하영상에 관한 단어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가사를 들으니 눈물이 난다”며 해당 곡의 정규 음원 발매를 소망하고 있다.

장재진 기자 blanc@hankoo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