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연
스타한국

등록 : 2020.06.20 09:01

한지혜, ‘편스토랑’ 첫 등장…러블리 제주댁의 ‘퀵’ 요리와 로망 실현

등록 : 2020.06.20 09:01

한지혜가 ‘편스토랑’에 출연했다. KBS2 화면 캡처

배우 한지혜가 ‘편스토랑’ 첫 등장부터 제대로 매력을 발산했다.

1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NEW 편셰프로 재주댁 한지혜가 첫 등장해 요리실력과 러블리한 예능감을 뽐냈다.

남편의 발령을 따라 3개월 전부터 제주에 거처를 마련한 한지혜는 서울에서 필요한 물건을 직접 싸들고 제주에 왔고, 눈 앞의 한라산을 보며 행복해했다.

이어 공개된 한지혜의 제주집은 딱 필요한 것만 있는 미니멀 하우스였다. 깔끔한 인테리어와 함께 눈길을 끈 것은 한지혜의 요리사랑이었다. 아기자기한 그릇들과 다양한 레시피가 정리돼 있었다. 이어 한지혜는 본격적인 요리실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냉장고 안에 자투리 재료들밖에 남아있지 않았으나, 뚝딱뚝딱 한 끼 식사를 만든 것이다.

한지혜는 초스피드 칼질 솜씨를 자랑하며 제주산 채소들을 다듬었다. 이어 한지혜는 직접 만든 양념으로 간을 한 고기와 서울에서 가져온 화분에서 뜯은 고수를 더해 자신만의 스타일로 ‘제주반미’를 완성했다. 여기에 제주라서 더 맛있는 감귤로 '감귤우유'까지 만들었다. 한 끼 식사가 완성되자 한지혜는 음식을 들고 옥상으로 향했다.

한라산을 보며 식사를 하겠다는 한지혜의 로망은 강렬한 제주 바람으로 난항을 겪었다. 계속해서 반미 속 고수가 날리고 머리카락이 날렸으나 한지혜는 웃으며 꿋꿋하게 홀로 식사를 마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하나 눈길을 끈 것은 한지혜의 매력적인 성격과 예능감이었다. 한지혜는 요리를 하며 기다림을 싫어하는 ‘퀵지혜’ 면모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한지혜는 제주 오일장을 찾았다. 사람들 속에서도 자연스럽게 줄을 서서 맛집 분식을 사 먹고 어머니를 위해 과일을 꼼꼼히 고르는 모습 역시 눈길을 끌었다. 이런 일상은 우리가 드라마에서 본 강렬한 한지혜와 180도 달랐다. 반전 그 자체였다. 왜 제작진이 ‘러블리 최강보스’라고 언급했는지 단번에 알 수 있었다.

한편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고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인터랙티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