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섭 기자

등록 : 2020.06.13 15:51

한화, 최다 연패 신기록 갈림길… 선발 투수는 신인 한승주

등록 : 2020.06.13 15:51

1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최원호 한화 감독대행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프로야구 KBO리그 최다 연패 신기록까지 단 1패만 남겨둔 한화 이글스가 경기에 나선다. 운명의 날인 이날, 한화의 선발투수는 2군 선수인 한승주(19)로 선정됐다. 이날로 프로무대에 데뷔하는 한승주의 어깨가 무겁다.

최 대행은 1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 전 “편하게 하라는 말조차 부담스러울 것”이라며 “어떤 말도 부담이 될 수 있으니 최대한 선수들에겐 말을 하지 않으려 한다”고 했다.

한화는 현재 18연패를 기록하며, 역대 최다 연패 기록이었던 1985년 삼미 슈퍼스타즈의 18연패와 타이를 이뤘다. 한 번만 더 지면, 한국 프로야구 역사상 최다 연패팀으로 등재된다.

어깨에 무거운 짐을 지고 마운드에 오를 투수는 한승주다. 한승주는 2군 선수로, 이날 프로 데뷔전을 치르게 된다. 최 대행은 “한승주는 제구가 좋고 슬라이더를 주 무기로 던지는 투수”라며 “퓨처스(2군)에서 지금 선발로 던지는 선수 중 가장 낫다는 평”이라고 그를 소개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