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주 기자

등록 : 2019.12.11 19:35

두산그룹ㆍ고려아연, 각각 사랑의열매에 30억

등록 : 2019.12.11 19:35

이제중(왼쪽) 고려아연 부회장과 김연순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총장이 이웃사랑 성금 전달식을 마치고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랑의열매 제공

두산그룹과 고려아연이 11일 ‘희망2020나눔캠페인’ 성금으로 각각 30억원을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11일 오전 서울 중구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진행된 두산그룹 성금 전달식에는 두산그룹에서 박완석 부사장, 금동근 전무, 사랑의열매 김연순 사무총장, 강주현 사회공헌본부장이 참석했다. 박 부사장은 “사회 곳곳에 나눔의 온기를 전달하는 뜻 깊은 캠페인에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두산그룹은 2005년 사랑의열매에 7억원의 성금기탁을 시작으로 2006년부터 매년 30억원의 성금을 15년 동안 꾸준히 기부하고 있다.

같은 날 비철금속 제련업체인 고려아연㈜도 30억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성금은 도움이 필요한 이웃의 의료비, 장학금, 기초생활물품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제중 고려아연㈜ 부회장은 “어려운 시기에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데 도움되고자 나눔에 동참한다”고 말했다.

고려아연은 지난 2007년부터 매년 사랑의열매에 이웃사랑 성금을 전달하고 있으며, 이번 성금을 포함해 13년간 누적기부금은 238여억원에 달한다.

최진주 기자 pariscom@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