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준 기자

등록 : 2020.06.15 18:21

SK에너지, 밀폐공간 가스사고 원천 차단 기술 개발

등록 : 2020.06.15 18:21

작업자가 SK이노베이션 울산 CLX 내 밀폐공간에 무인 가스감지 센서를 설치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에너지가 정유∙석유화학 공장 및 지하 공사장 등의 밀폐공간에서 발생하는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최신 시스템 개발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SK에너지는 이날 밀폐공간 내 작업자의 안전 수준을 대폭 높일 수 있는 ‘밀폐공간 가스 감지 시스템’ 개발 및 특허 등록을 완료하고, 소형화ㆍ경량화 등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통해 올해 9월부터 울산 콤플렉스(CLX)에 본격 적용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밀폐된 공간에서 작업하는 근로자들을 공간 내에 남아있는 유해 가스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정유∙석유화학 공장에는 탱크, 타워, 드럼 등 밀폐된 설비가 많이 설치돼 있다. 정유∙석유화학 공장은 공정 특성 상 가스가 발생할 수 밖에 없는 구조로, SK에너지 울산CLX에만 약 1만개소를 비롯해 전국적으로는 약 50만개소 이상이 설치된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까지 밀폐된 공간에서의 작업을 위해서는 작업자가 시설 내부로 들어가 가스 잔존 여부를 직접 측정해야 했다. 그만큼 질식 사고의 위험성이 높고 작업 시작 전, 휴식 후, 점심시간 후, 연장 근로 때 마다, 남아있는 가스를 매번 측정해 작업시간이 많이 소요됐다.

이번에 SK에너지가 개발한 시스템은 밀폐된 작업장에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센서를 설치, 실시간으로 유해 가스 잔존 여부를 무인 측정 하도록 고안한 시스템이다. 밀폐공간 내 가스가 남아 있을 경우 즉시 알람이 울려 작업자가 대피하고 신속한 사고 대응으로 재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형태다.

SK에너지 관계자는 “2017년부터 시스템 개발을 시작해 다년간의 테스트를 거쳐 현장 적용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이를 울산CLX 전 공정을 포함해 전국으로 확산시킬 경우 질식재해를 원천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국내 밀폐공간 질식 재해는 연평균 19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안전보건공단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3~2017년까지 5년간 재해자 177명 중 93명이 사망해, 2명 중 1명이 사망하는 높은 사망률을 보이고 있다. 이는 다른 산업재해 평균 사망률이 약 1.2%인 것에 비하면 매우 높은 수치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대규모 산업현장에서 안전은 양보할 수 없는 최우선 가치”라며 “첨단 기술과 결합한 이중, 삼중의 안전장치로 산업현장의 완벽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고 이를 확산시켜 궁극적으로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고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