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기자

등록 : 2016.01.04 19:16
수정 : 2016.01.04 20:52

제각각 통신수단 16만점, 정부 통합관리

등록 : 2016.01.04 19:16
수정 : 2016.01.04 20:52

정부서울청사 국민안전처 회의실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지진ㆍ홍수 등 재난 발생 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와 긴급 통신을 위해 각자 사용하는 단말기, 기지국 등 관련 설비 16만여 점을 이달부터 통합관리하기로 했다.

국민안전처는 4일 이 같은 내용의 ‘2016년 긴급통신수단 관리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해 9월 공개한‘긴급통신수단 관리지침’에 따라 안전처, 미래창조과학부, 국방부, 지자체, 한국전력공사, 이동통신3사 등 각 참여 주체별 역할과 임무를 부여하는 것이 계획의 골자다. 긴급통신수단에는 주파수공용통신(TRS) 단말기, 이동기지국, 위성전화기, 위성중계장치, 비상발전기, 전파측정장치, 유선 전화기 등 유무선 통신설비가 포함된다.

안전처는 총괄기관으로서 협업체계를 구축한 각 기관이 구비하고 있는 통신수단이 재난현장에 신속하게 지원되도록 평소 각 기관의 보유 현황을 통합 관리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재난 발생 시 통신설비 피해의 수습 복구 등에 나서고, 국방부는 재난 발생 시 군이 보유한 긴급통신수단을 제공한다. 한국전력공사의 경우 비상전원시설을,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민간 통신사업자는 소관 통신설비 및 전문인력을 각각 지원하게 된다. 이와함께 4월부터 전국 시ㆍ도 대상 긴급통신수단 운영 및 관리 실태도 점검할 계획이다. 안전처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안전처 수준의 대응에 머물렀지만 앞으로는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 범 정부 차원의 대응체계로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현수기자 ddacku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