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슬
기자

등록 : 2019.12.13 17:12

서경덕, 日 외무상에 “역사 공부 좀 해라” 일침

등록 : 2019.12.13 17:12

서 교수 “일본, 어이없는 말ㆍ행동 밥 먹듯 해”

서경덕 교수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욱일기와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에 항의했던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에게 “역사 공부를 하라”고 일침을 날렸다.

서 교수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을 비롯해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까지, 그야말로 아베 정권 장관들은 역사 교육을 제대로 못 배운 티를 엄청 내고 있다”며 “그래서 외무상 트위터 계정을 통해 시원한 일침을 한방 날렸다”고 글을 올렸다.

전날 서 교수가 트위터에서 모테기 외무상에게 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언급한 것. 서 교수는 전날 모테기 외무상에게 “욱일기가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모르냐. 일본 외무상으로서 창피하지 않냐”며 “이 영상을 보고 역사 공부 좀 해라”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또 욱일기의 진실을 알리는 동영상 링크와 욱일기와 하켄크로이츠가 공통적으로 ‘전범기’라는 점을 드러내는 이미지도 첨부했다.

이 같은 메시지는 대한민국 정부가 공식 트위터에 최근 ‘욱일기는 증오의 깃발’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온 데 대해 모테기 외무상이 “유감스럽다”며 반발한 것이 배경이 됐다. 앞서 6일 정부 트위터에 “함께 외쳐 주세요. 욱일기는 증오의 깃발이다. 일본 내 혐한 시위 등 ‘헤이트 스피치(혐오발언)’ 현장에서 사용되는 깃발이다. 세계 평화와 화합의 장인 올림픽에 욱일기가 응원기로 사용돼선 안 된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그러자 모테기 외무상은 현지 기자회견에서 “일본의 입장과 지금까지의 노력에 상반돼 극히 유감”이라고 반발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이런 입장은 한국 정부에 이미 전달됐다.

서 교수는 이를 두고 “어쩜 이렇게 어이없는 말과 행동들을 밥 먹듯이 잘할 수 있냐”며 “내년도 도쿄올림픽 욱일기에 관련해서는 이미 총성 없는 전쟁이 시작됐다. 세계 여론을 통해 일본 정부를 계속해서 압박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