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빈 기자

등록 : 2020.06.11 10:13

진중권 “의전대통령” 발언에 발끈한 靑 참모출신들

등록 : 2020.06.11 10:13

“문 대통령이 직접 연필로 가필한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문 대통령이 직접 연설문을 수정하는 모습(왼쪽)과 수정된 연설문 (오른쪽). 윤영찬 의원 페이스북

청와대 참모 출신 인사들이 “문재인 대통령은 남이 써준 연설문을 읽는 의전대통령”이라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비판에 발끈하며 반박했다.

최우규 전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은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디서 누구에게 확인해서 저렇게 단정적으로 이야기 했는지 모르겠지만, 명백한 거짓”이라고 진 교수 주장에 발끈했다. 최 전 비서관은 “누구에게 듣거나 어깨 너머로 본 게 아니라 내가 해봐서 안다”면서 “말씀 자료 초안을 올렸다가 (문 대통령) 당신이 직접 연필로 가필하거나 교정한 문안을 받아 보고 어떤 때에는 자괴감에 빠지기도 하고, 어떤 날은 안심도 하고 그랬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두세 꼭지를 올렸는데 한 꼭지만 채택되고, 다른 한 꼭지는 당신이 직접 채택한 이슈를 연필로 적어 보낸 적도 있었다”며 비서관 시절 구체적 경험을 소개했다. 최 전 비서관은 “이를 증언해줄 이는 차고 넘친다. 청와대 현직에 있는 사람들이야 입이 있어도 말을 못하겠지만, 국회에 가 있는 이들 중에도 이를 지켜본 이들은 꽤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민주인권기념관에서 열린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날 진 전 교수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초청 강연에서 문 대통령에 대해 “남이 써준 연설문을 그냥 읽고 탁현민이 해준 이벤트를 하는 의전대통령이라는 느낌이다. 참모들에 의해 만들어진 느낌”이라고 밝혔다. 정책 결정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실제 판단을 의심하는 듯한 발언이어서 논란이 일었다.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자기가 보지않은 사실을 상상하는 건 진중권씨의 자유이지만 그걸 확신하고 남 앞에서 떠들면 뇌피셜이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직접 지켜봤기에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과거 연설 원고를 일일히 고치는 모습과 함께 자필로 수정한 원고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하승창 전 시민사회수석 역시 “있는 사실을 가지고 남을 비웃고 조롱하는 것이야 말릴 수 없는 일이지만 있지도 않은 일, 사실이 아닌 것을 억측으로 사실인양 이야기 하는 것은 옳지 않은 일”이라고 진 전 교수를 비판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