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기자

등록 : 2018.06.29 04:40

“총선 불출마” 속속 선언… 한국당 세대교체 바람 타나

등록 : 2018.06.29 04:40

#1

김무성ㆍ윤상직 등 4명 공식화

탈당 선언한 서청원도 유력

朴정부 때 요직 거친 의원들

퇴진 요구 강해 추가 가능성

#2

“불출마 의원은 PKㆍ비례대표

TK 없어 미풍에 그칠 것” 전망도

이군현 자유한국당 의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6ㆍ13 지방선거 및 재보선 참패로 위기에 처한 자유한국당에서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는 의원들이 하나 둘 늘어나고 있다. 이미 대여섯 명의 의원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의사를 밝힌 상태다. 불출마 대열 참여자가 두 자리수로 늘어나면 의외로 파장이 클 수 있다. 의원직 전원사퇴 같은 초강경 수가 필요하다는 얘기까지 나오는 한국당 위기 상황을 고려할 때 의원 일부의 총선 불출마가 온전한 답이 될 수는 없지만, 세대교체 등 새로운 판을 깔기 위한 초석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가 끝난 지 보름이 지난 28일까지 한국당에서는 모두 4명의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공식화했다. 김무성 의원(부산 중구ㆍ영도구)을 필두로 윤상직 의원(부산 기장)과 비례대표인 유민봉 의원에 이어 전날에는 4선의 이군현 의원(경남 통영ㆍ고성)까지 불출마를 선언했다. 당이 처한 위기 때문에 크게 주목을 못 받고 있지만, 임기를 절반 정도 채운 상황에서 의원들이 잇따라 불출마 선언을 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는 평가다. 이들 외에 4선의 김정훈 의원(부산 남구갑)도 지난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인적 쇄신 기준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아주 대대적인 물갈이를 해야 한다. 저도 적절한 시기에 책임 있는 정치적 입장을 밝히겠다”고 불출마 가능성을 언급했다. 지난 20일 탈당을 선언한 서청원 의원(경기 화성갑)도 불출마가 유력하다는 게 당 안팎의 전언이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차기 총선 불출마를 밝힌 후 회의장 인근에서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내에서는 추가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할 의원들이 더 나올 가능성을 높게 보는 분위기다. 박근혜 정부와의 단절 차원에서 박근혜 정부에서 장관급 이상 핵심 요직을 차지했던 의원들을 향한 퇴진 요구 등이 강하다.

성격을 두고 논란이 있지만, 새로 들어설 비상대책위원회가 당 혁신 작업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상당한 수준의 인적 쇄신이 뒤따를 수밖에 없다는 게 당 저변에 깔린 여론이다. 일부 의원들은 공천 과정에서 인위적인 쇄신 대상에 오르느니 차라리 명예롭게 퇴진하는 수순을 밟을 수 있다는 얘기가 흘러 나온다. 당의 한 관계자는 “60대 초선에 40ㆍ50대 중진이 지금 한국당의 현실”이라고 꼬집은 뒤, “물리적인 나이만으로 쇄신 대상을 나눌 수는 없지만 당의 미래를 위해서도 어느 정도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공감대는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물론 국회의원이라는 기득권을 내려놓기 쉽지 않다는 점에서 불출마 선언이 미풍에 그칠 것이란 전망도 없지 않다. 불출마를 공식화 한 의원들이 이번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세에 직격탄을 맞은 부산ㆍ경남(PK)이나 비례대표 의원이고, 텃밭인 대구ㆍ경북(TK)에서는 전혀 없다는 점도 이런 가능성을 뒷받침한다.

한국당 사정을 잘 아는 야권의 한 관계자는 “총선 불출마가 정답은 아니지만 앞으로 어느 지역의 어떤 의원들이 불출마를 추가로 선언하는지에 따라 한국당의 혁신 방향이나 속도도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