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수 기자

등록 : 2016.08.07 17:00
수정 : 2016.08.07 17:29

[최흥수의 느린 풍경] 숙제 같은 휴가가 되지 않으려면

등록 : 2016.08.07 17:00
수정 : 2016.08.07 17:29

어린 자녀를 둔 직장인에게 여름휴가는 휴식과 재충전이기보다 밀린 과제를 해내야 하는 또 다른 의무의 시간이다. 장시간 운전 끝에 피서지에 도착하면 그때부터 시작이다. 계곡 모퉁이에 그늘막을 치고, 간이식탁을 펴고, 음식을 차리느라 피곤하지만 물놀이도 하고 물고기도 잡으며 아이들에게 즐거운 추억을 선사해야 한다. 그렇게 2~3일을 때우고 나면 온전히 쉴 수 있는 시간은 하루 이틀에 불과하다.

한국경영자총협회 조사에 따르면 전국 529개 기업의 올해 하계휴가는 평균 4.4일, 주말을 포함해도 1주일 남짓이다. 회사와 근속 연수에 따라 연간 쓸 수 있는 휴가일수는 15~25일이지만, 실제 사용비율은 60% 언저리에 머물고 있다. 엄마도 아빠도 시간에 쫓기지 않고 아이들과 맘 편히 즐길 만큼 충분한 휴가가 필요하다. 5일 오후 충북 영동 물한계곡에서 가족단위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하며 휴가를 즐기고 있다.

여행팀 차장 choissoo@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