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기자

김용식
PD

등록 : 2019.12.14 13:37

[영상] 김세연 “15년 전 선친 불출마선언, 내 한마디 때문”

등록 : 2019.12.14 13:37

3선을 끝으로 더 이상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을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실에서 만났다. 그의 앞 장식판에 새겨진 ‘상식ㆍ순리’는 그가 의정생활을 시작하며 지향점으로 밝힌 말이다. 알고 보니 부친인 김진재 전 의원이 생전에 좋아하는 말을 가슴에 담은 거였다. 오대근 기자

김세연(47)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금정)의 불출마 선언문엔 이런 대목이 있다. 좀비, 절대 반지(‘반지의 제왕’), 비호감의 정도가 역대급, 감수성, 공감능력 같은 단어들이다.

불출마를 결단하는 3선 의원의 비장함과는 어울리지 않는 감상일지 모르지만 그의 말은 정치인의 것이 아닌 세대의 언어다.

그간 내부에서 일어난 일을 언급하며 그는 이렇게 말했다. “당의 운명은 이미 정해졌어요. 그렇다면 종말까지 지루하게 가는 소멸 보다는 화끈한 소멸이 낫다는 거죠.” 록밴드 ‘너바나’의 커트 코베인이 유서에 남긴 “서서히 사라지는 것보다는 한번에 불타오르는 게 낫다”는 말이 생각난다.

2008년 18대 총선에서 최연소 지역구 당선자로 국회에 입성한 김 의원. X세대(1960년대 후반에서 1970년대 출생)의 눈에 비친 국회, 그리고 한나라당(한국당의 전신)은 어땠을까. 그에게 의정 생활 12년은 어떤 의미일까.

그 끝에 부친인 고 김진재 전 의원이 있었다. 15년 전 부친이 5선을 끝으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배경을 설명하며 그는 끝내 눈시울을 적셨다.

김지은 논설위원ㆍ김용식 PD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