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현 기자

등록 : 2020.03.17 08:18

백악관 대변인도 코로나 확진자 접촉 후 재택근무

등록 : 2020.03.17 08:18

스테파니 그리샴, 브라질 대표단과 만찬

스테파니 그리샴 미국 백악관 대변인. 워싱턴=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보좌하는 스테파니 그리샴 백악관 대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브라질 대표단과 접촉한 사실이 확인돼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16일(현지시간) CNN, CNBC 등에 따르면 그리샴 대변인은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별장인 플로리다주 팜비치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브라질 대표단과의 만찬에 참석했었다.

당시 만찬 참석자들 가운데 브라질 대통령실 소속 파비우 바인가르텐 커뮤니케이션국장과 네스토르 포르스테르 미국 주재 브라질 대리대사 등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자리에 함께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과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그리샴 대변인은 자신의 재택근무 사실을 언론에 밝히며 “현재 몸 상태는 좋다”면서 “대통령과 가까운 거리에서 보좌하는 만큼 안전을 기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비리 유치원 명단 공개] 유치원 돈으로 명품백ㆍ성인용품 산 원장님
'용산, 20억 든 강남 알부자만 몰려... 그들만의 세상 됐다'
“경기 회복” 나홀로 고집하더니... 정부마저 낙관론 접었다
이재명 '이명박ㆍ박근혜 때도 문제 안 된 사건… 사필귀정'
문 대통령 “北 서해 NLL 인정…평화수역 대전환”
발끈한 손학규 “한국당은 없어져야 할 정당”
[단독] 고용부 장관 반대 편지에도… 박근혜 청와대, 전교조 법외노조화 강행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