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식 기자

등록 : 2018.10.10 14:28
수정 : 2018.10.10 18:11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 “비효율, 삽질, 노비”

대한상의, 국내 기업 업무방식 실태보고서 발간

등록 : 2018.10.10 14:28
수정 : 2018.10.10 18:11

우리나라 직장인들은 회사의 업무방식에 극히 낮은 점수를 주고 있으며, 업무방식 하면 ‘비효율’ ‘삽질’ ‘노비’ 같은 부정적 생각을 먼저 떠올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직장인 약 4,000명을 조사해 10일 발표한 ‘국내 기업의 업무방식 실태보고서’에 따르면, 직장인들이 평소 업무방식에 대해 떠오르는 단어로는 ‘비효율’, ‘삽질’, ‘노비’, ‘위계질서’ 등의 부정적인 단어가 86%를 차지했고, ‘합리적’, ‘열정’, ‘체계적’ 같은 긍정적 단어는 14%에 그쳤다.

직장인들은 국내 기업의 업무방식 종합점수를 100점 만점에 45점으로 낮게 평가했다. 세부 항목에서도 △업무 방향성(업무의 목적과 전략이 분명하다) 30점 △지시 명확성(업무지시 시 배경과 내용을 명확히 설명한다) 39점 △추진 자율성(충분히 권한위임을 한다) 37점 △과정 효율성(업무추진 과정이 전반적으로 효율적이다) 45점 등으로 모두 50점을 밑돌았다.

업무과정이 비합리적인 이유로는 ‘원래부터 의미 없는 업무’(50.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전략적 판단 없는 ‘하고 보자’식 추진관행(47.5%) △의전ㆍ겉치레에 과도하게 신경(42.2%) △현장실태 모른 채 탑다운(Top-down) 전략 수립(41.8%) 등이 뒤를 이었다.

직장인들은 비효율적 업무방식에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무너졌다며 자신들의 워라밸 점수를 100점 만점에 57.5점으로 평가했다.

업무방식을 바라보는 세대ㆍ직급 간 격차도 컸다. ‘업무 합리성’에 임원은 69.6%가 긍정적이라 답했지만 사원급은 32.8%에 그쳤다. ‘동기부여’ 역시 임원은 60.9%가 긍정적이라고 했지만 사원은 20.6%에 불과했다.

대한상의는 직장인들이 업무방식을 비효율적으로 느끼는 이유로 “이유를 설명하지 않고 ‘알아서 해와’라거나 ‘의중을 모르겠어’라며 일방적으로 업무지시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모호하게 지시해도 ‘척하면 척’ 알아야 하고, 질문하면 역량이 부족한 것으로 간주하는 소통문화 때문에 업무과정 전반의 비효율이 커진다는 것이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일보 페이스북

한국일보 트위터

한국일보닷컴 전체기사 RSS

RSS

한국일보닷컴 모바일 앱 다운받기

앱스토어구글스토어

한국일보닷컴 서비스 전체보기

Go

뉴스 NOW

이전

  • 종합
  • 정치
  • 사회
  • 경제
  • 국제
  • 문화
  • 연예
  • 라이프
  • 스포츠

다음

커지는 '저유소' 화재 미스터리… “외국인 노동자에 모든 책임 부적절”
종신제 도입하면 국민 10명 중 7명 “사형 폐지 찬성”
일본, 방사능 오염수 본격 배출 태세…“정부 대응 필요”
“직장인에게 업무방식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비효율, 삽질, 노비”
‘음주운전 초범도 처벌 강화’ 지시한 문 대통령
김소연 대전시의원 “불법 선거비용 요구 폭로 뒤 외압 있었다”
태풍 직격탄 영덕, 더디기만 한 복구… 애타는 민심

오늘의 사진

많이 본 뉴스

  • 1
  • 2